블로그를 찾으신 어떤분이 꽤 많은 질문을 댓글로 남겨주셨다. (메일주소를 남겨주셨으면 답해서 보내드릴텐데...ㅠ) 댓글로 남기기엔 꽤 장문이 될거 같아. 그냥 번외편으로 새로운 포스팅을 하나 남긴다. 그럼 인터뷰 하는 마음으로 답변 시작~!

1. 건대 등록금이 다른 지방 국립대의 거의 두배가 가깝다는 살인적이라는 말이 있던데 며칠전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처럼 휴학하고 일터로 내몰리는 학생들도 많나요?

 일단 단도직입적으로 말씀드리면 올해 건대 수의대의 등록금은 530만원이었습니다. 다른 학교의 수의대 등록금이 얼마나 되는지 모르지만 전국 10개의 수의과대학 중 사립대는 건국대 하나인만큼 아마도 건대에 비하면 꽤 싼편일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아마도 예상하기에는 300만원에서 400만원 사이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드네요. (확실하진 않습니다.) 매년 등록금은 오르고 아마 내년이 되면 더 오르면 올랐지 내리진 않을 가능성이 큽니다. (올해 건대의 등록금 인상률은 4.7%였습니다.)

 SBS 그것이 알고싶다는 저도 봤는데, 다행스럽게도 건대 수의대에서는 등록금 때문에 휴학하고 일터로 내몰리는 학생은 많지 않습니다. (없다고는 말 못하겠어요. 전교생을 다 아는게 아닌지라...;;;) 한학기에 500만원이 넘는 돈이기 때문에 학생이 벌어서 내기에는 터무니없이 많은 액수입니다. 등록금을 내는 것도 어느정도 모을만해야 휴학이라도 하는데 6년간 총 6천만원이 넘는 금액을 학생이 휴학하고 1,2년에 모으기에는 거의 불가능한게 사실입니다.

 많은 학생들이 등록금을 부모님의 도움으로 내고, 아닌 경우에는 학자금 대출을 통해 내는걸로 알고 있습니다. (학자금 대출이라는게 빚인지라 졸업하고 갚아야 하기는 하지만 당장 돈이 없는 학생들은 어쩔수가 없죠 ㅠ)

2. 건대 수의대에서 6년 전액 장학금을 받을수 있는 사람은 몇명이고 어떻게 해야 할까요?

 타 학교의 장학금 제도는 자세히 알지 못하지만 건대의 장학금 제도는 매우 열악합니다. (학교가 돈은 많다는데 장학 제도는 형편없어요.) 일반적으로 학점이 4.3 이상이면 장학금을 받을수 있다고는 합니다. (전 받아본적이 없어서 ;;;) 4.3 이상인 경우도 전액은 아니고 부분 장학인걸로 알고 있습니다. 건대 수의대에서 전액 장학을 받을려면 거의 4.5 만점에 가까운 학점을 받아야 하고 공부양이 많은만큼 이게 쉬운일이 아닙니다. 인원수로 따지면 아마 한 학년에 10명이 채 안되는걸로 알고 있어요. 그마저도 전액은 1,2명이라고 들었습니다. 장학금을 받을려면 당연히 열심히 공부를 하시면 됩니다. 고3 때 했던거처럼 하루의 대부분을 공부에 투자하시면 받을수 있습니다. ㅎㅎ

 성적 장학과는 별개로 입학 장학금도 있는데 이 경우는 받기가 좀더 수월합니다만... 왜인지 제 주변에서는 우수한 성적으로 입학한 사람들이 입학장학을 유지하는 경우가 많지 않네요. 정확하진 않지만 3.5(3.8이었던거 같기도) 이상을 유지해야 장학금이 계속해서 나오는데 이 학점을 유지하기가 쉽지 않아서 입학 장학금이 취소되곤 합니다.

3. 다른곳은 모르겠는데 건대 수의대에서 최장수생 비율이 어느 정도 될까요? 건대가 아닌 다른 지방대의 경우 열심히 공부하면 30~40대 학생들도 입학할수 있나요?

 한 학년이 80명에서 많으면 100명까지 있는 경우도 있는데 이 중 최장수생이라고 할수 있는 30대 이상 분들은 3,4명 정도는듯 싶습니다. 학번마다 사람수는 다르지만 최장수생이 없는 학번은 없어요. 건대는 본과 1학년에 편입을 할 수도 있기 때문에 더더욱 그렇습니다. 학교에 상관없이 열심히 공부하신다면 당연히 나이에 상관없이 입학하실 수 있습니다.

4. 항간에서는 비임상에서는 서울대 임상에서는 건국대 출신들이 휘어잡고 있다는 얘기도 들었습니다 어느 정도 신빙성이 있는 얘기인지?...

 이 얘기는 저도 들어본 얘기네요. 건대의 경우는 임상에 좀 더 초점을 맞춰서 커리큘럼이 진행되고 서울대는 임상의 비중이대적으로 건대에 비해 적다고 들었던적이 있었던것 같기는 합니다. 그런데 신빙성은 좀 떨어지는거 같아요. 그런것보다는 지역에 따라서 좀 많이 갈리는것 같습니다. 서울쪽 임상은 아무래도 서울대나 건대쪽 사람들이 많이 하고, 지방 임상은 그 지역 출신 학교에서 많이 하는 정도랄까요. 제가 졸업생이면 좀 더 정확한 답변을 해드릴수 있을텐데 아직 재학생이라 정확한 업계 현황(?)에 대해선 해드릴 말씀이 없네요.

5. 수의대생들중에 대학원을 생각하고 있는 사람들은 국내 대학원을 선호하나요? 외국 대학원을 선호하나요?

 이건 케이스 바이 케이스네요. 국내 대학원을 생각하는 사람도 있고 외국으로 나가고 싶어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미국 같은 경우 수의과대학으로 유명한 학교도 있고 좀더 체계적으로 되있어서 외국으로 가고 싶어하는 사람도 있습니다만 건대의우는 외국에 나가는 사람보다 학교에 남는 사람이 더 많습니다. (외국에 나가기가 쉽지 않은탓도 있는것 같아요.) 건대 수의대 같은 경우는 본과 2,3학년쯤에 대학원 생각과는 별개로 실험실에 들어가서 실험을 하는 친구들이 많습니다. 그 영향 때문인지 학부생 때부터 실험실에서 일을 배우고 졸업하고도 그 실험실에 남는 경우가 꽤 됩니다.

 그렇다고 국내 대학원을 선호한다고 하기도 머한게 외국에서 공부하다 오신 분들이 "미국 수의사"에 대한 세미나라도 하시면 학생들이 꽤 몰려요. 이 질문에 대한 정확한 답은 "사람마다 달라요." 인거 같습니다.

6. 글쓰신 블로그 주인장님께서는 동물을 좋아하시거나 기르고 계신 강아지, 고양이가 있으신가요?... 블로그 주인장님같은 수의학계에 종사하는 사람들은 모피나 개고기 문제를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당연히 저도 동물을 좋아합니다. 전 기르고 있는 개나 고양이는 없지만, 주변에 보면 꽤 많은 학생들이 개나 고양이를 한마리 정도는 기르고 있더라구요. (임상 하시는 분 말에 의하면 한마리쯤 키워보는게 좋다고 합니다. 애들이 어떻게 커가는지를 알아야 좀더 보호자와 말이 통하기 때문이라고 하네요.)

 모피나 개고기 문제에 대한 생각은 사람마다 다릅니다. 개고기는 없어서 못 먹는 사람도 있는가하면 아예 안 먹는 사람도 있어요. 동물보호문제에 대한 생각을 묻는거 같으신데 학생들 전부가 동물보호에 대한 기본적인 의견은 비슷합니다. (동물을 보호해야한다는 쪽으로요) 아마 모피나 개고기를 반대하는 사람의 비율이 다른 과에 비해 좀더 많을지는 모르지만 그렇다고 수의대를 다니니까 모피나 개고기를 싫어할거다라는건 조금 현실과 다릅니다. ㅎㅎ

7. 수의사 처방제도나 동원후 비용지급문제, 동물의약품 분업문제에 대해서 어떤 생각을 갖고 계신가요?

 글쎄요. 이건 아직 졸업하기 전의 학생 입장에서 뭐라고 말씀드리기가 그렇네요. (사실 그 이전에 이 문제에 대해서 자세히 몰라요.) 최근 이슈가 되서 학생들의 서명까지 받아갔던 문제라면 동물진료에 부가세를 과세한다는 문제였는데 그 문제의 경우엔 반대합니다. 수의사의 밥그릇을 떠나서 국내의 반려동물 환경과 좀 동떨어진 법안인것 같습니다.

 서양의 경우와는 다르게 아직 국내에서의 반려동물 인식은 꽤나 열악한 편입니다. 치료비가 많이 나와서 병원에 개나 고양이를 버리고 가는 경우도 있으니 이런 문화에 서양과 유사한 잣대를 가져다대는건 조금 문제가 있다는 생각입니다. 아마 말씀하신 처방제도나 분업문제 같은 경우도 비슷한 기준으로 생각할 수 있을거 같네요.

 아무래도 이건 민감한 문제고 제 의견이 수의사들의 의견으로 비춰질 위험도 있으니 자세한 답변은 노코멘트 하겠습니다. (지극히 개인적인 의견이라는걸 알아주세요 ㅎㅎ)

8. 사적인 질문일지 모르지만 글쓰신 블로그 주인장분은 면허 취득 후 어떤 진로를 생각하고 계신가요? 개원을 위해 인턴으로 가실런지? 아님 대학원에 진학해서 연구나 교수직으로 나가실런지? 아님 기업체취업이나 공무원을 생각하고 계신지?

 전 임상 할거에요. 나중에 개원이 목표입니다. 수의대 사람들은 의대와 달리 임상말고도 길이 많아서 임상 하는 사람이 많은건 아니지만 전 임상이 수의학이 꽃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라 임상 할겁니다. ㅋㅋ 하지만 면허 취득하면 일단 군대부터 가야겠지요 ㅠㅠ (공중방역수의사라고 대체복무하는게 있어서 그걸로 갑니다.)

9. 돈도 중요하지만 내가 정말 동물을 사랑하는 적성을 갖고 있다면 수의사란 직업을 갖고 개원하는 것도 괜찮은 직업이 될 수 있는지?

 이건 질문하신 분이 판단하실 문제라고 생각합니다만...ㅎㅎ 개인적으로는 괜찮은거 같아요. :) 괜찮은 직업이냐 아니냐는 본인의 판단기준에 따라서 달라지지 않을까 싶습니다. 어떤 가치에 비중을 두느냐에 따라서 호불호가 갈릴것 같네요. 일반적인 사회적 인식을 본다면 수의사는 전문직이니만큼 분명 좋은 직업이겠지요. 일단 적어도 먹고 사는것에 대한 걱정은 하지 않으니까 말이죠. 동물을 사랑하는 적성은 조금 별개의 문제인듯 싶지만 일단 나쁜 직업은 아닌것 같네요. ㅎㅎ

 더 궁금하신 부분이 있으면 질문과 메일주소 남겨주세요. 자세히 답변해드릴게요. 제 블로그는 언제나 열려있습니다.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