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전에 레티나 맥북 프로의 잔상 문제와 관련해서 포스팅을 한 적이 있다. 요약하자면 LG 패널에서 잔상 문제가 발생하고 이 때문에 애플 온라인 스토어의 30일 묻지마 교환 정책을 이용해서 삼성패널이 올때까지 계속 교환을 하겠다는 글이었다.


<패널 제품번호가 LSN으로 시작하면 삼성패널, LP로 시작하면 LG패널이다.>


결과부터 얘기하자면 결국 난 삼성패널을 받아냈다. 6월 25일 첫주문을 하고 7월 29일 첫 rMBP를 받은 후 다섯번째의 rMBP(교환을 4번했다)에서 삼성패널을 받았다. 꽤나 짜증나고 성가신 일이었지만 280만원이 넘는 제품에서 잔상이 있다는걸 알면서도 계속 사용하기는 더 싫었다. 교환을 받는것 자체는 그리 힘든 일이 아니었다. 국내에는 애플 스토어가 없지만, 온라인 스토어는 애플측에서 운영해서인지 전화 상담원들은 매우 친절했다. 삼성 패널을 받을때까지 계속 교환을 하고 싶다고 얘기하니까 하나의 주문당 최대교환횟수가 3회이기 때문에, 3회째에는 교환이 아니라 환불을 하고 새로 주문을 하면 다시 3회의 교환 기회를 얻을수 있다고 얘기해준것도 애플 온라인 스토어의 전화상담원이었다.


 교환 과정은 다음과 같다. 전화로 애플 온라인 스토어에 전화해서 교환을 하고 싶다고 얘기하면 간단하게 왜 교환을 하고 싶은지를 물어본다. 나 같은 경우는 잔상 문제 때문이라고 얘길 했지만, 이유는 크게 중요하지 않은듯 싶다. 마지막에 교환에서는 다음에 또 교환받을 때는 기술지원팀과 얘기를 해보는게 좋을것 같다는 얘기를 했지만(아마 4번이나 교환을 했으니 그게 애플측에 기록으로 남았을테고, 날 진상 고객으로 보지 않았을까 싶다 ㅎㅎ), 그 외엔 굉장히 친절하게 교환 과정에 도움을 주었다.


 이렇게 교환 신청이 들어가고 나면 고객이 편한 시간에 DHL 직원이 직접 방문해서 제품을 수거해간다. 수거된 제품이 확인되고 나면 새 주문이 들어가고, 그 후엔 일반적인 주문 과정과 동일하게 제품을 받아볼수 있다.


 나 같은 경우는 메인 컴퓨터가 rMBP이기 때문에 맥이 없으면 일상생활에 큰 불편을 느껴서 빨리 교환 제품을 받아보고 싶다고 얘기하니까 전화 상담원의 재량으로 기존 제품의 수거 전에 주문을 넣어줘서 2,3일 정도 더 빨리 교환품을 받아볼수 있었다.


 이번 rMBP 문제 때문에 애플 제품의 품질 관리가 안되고 있는 부분은 굉장히 큰 실망감을 느꼈지만 애플의 고객서비스에는 매우 만족했다. 한편으로는 LG 패널의 경우 잔상 문제가 뚜렷함에도 불구하고 애플측에서 이는 LCD 패널의 정상적인 현상 중 하나라고 공식적인 얘기를 한것도 매우 불만이었다.


<왼쪽 : 삼성 패널 rMBP / 오른쪽 : LG 패널 rMBP>


 삼성 패널이 오고, 기존에 있던 LG 패널 제품과 화면을 최대 밝기로 놓고 비교해봤는데, 기존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읽은것과는 달리 잔상 문제를 제외하면 두 패널 사이에 큰 차이는 나지 않았다. 개인적으로는 삼성패널쪽 최대 밝기가 좀 더 밝다는 것과, 색온도가 삼성쪽이 LG에 비해서 더 따뜻하다는 것 정도가 느낄수 있는 차이였다. (일반적으로 LG 패널이 따뜻하고 삼성은 차가운 색온도를 갖는다는 생각과는 좀 달랐다.)


 삼성패널을 받느냐 LG패널을 받느냐는 순전히 운에 따르는 뽑기의 문제기 때문에 만약 rMBP 구입한 사람중에 교환을 받겠다는 사람이 있다면 일단은 말리고 싶다.(게다가 일설에 의하면 교환받는 제품은 새제품이 아니라 리퍼품이라는 얘기도 있다.) 개인적으로 매우 성가신 과정이었기에 올지 안 올지도 모르는 삼성 패널을 위해 계속적인 교환을 하는건 추천하지 않는다. 심지어 삼성패널은 LG패널에 비해서 확률적으로 더 적은 수의 rMBP에만 들어가는듯 싶다. 한편으로는 매번 교환받은 맥에 마이그레이션을 하는것도 매우 귀찮은 일이었다. (마이그레이션 뿐이라면 모르겠지만 아이튠즈의 인증해제라든지 몇몇 프로그램의 시리얼 등록/해제는 매우 귀찮았다.)

Macstories에 대부분의 사람들이 잘 알지 못하는 iOS 6에 대한 사소한 기능 업데이트가 올라와있길래 옮겨봤다. 대부분의 포스팅들이 큼직큼직한 새로운 기능들에 대해 언급하지만 실제 좀 더 자잘한 이런게 실제 사용에서는 더 도움이 되기 때문에 iOS 6로 업데이트한 사용자라면 한번쯤 읽어볼만하다. (나름 iOS 파워유저라고 자부하는 나도 몰랐던 팁들이 꽤 있었다.)


설정


- iOS 6는 8가지 새로운 기본 배경화면을 추가해서 총 23가지의 배경화면을 제공하게 됐다.


- 블루투스 패널이 이젠 설정에서 바로 접근할수 있게 됐다. (iOS 6 이전에는 설정 > 일반으로 들어가야했음)


- 설정 > 일반 > 셀룰러에 가면 새로운 셀룰러 옵션이 생겼다. 이 옵션을 통해서 iCloud documents, iTunes, Facetime, Passbook 업데이트, 읽기목록에 3G(또는 LTE) 데이터 사용을 할지 설정할수 있다.


- 설정 아이콘이 OS X Mountain Lion에 있는 시스템 환경설정 아이콘과 비슷하게 바뀌었다.


- 설정 > 일반 > 손쉬운 사용에서 듣기 지원에 좌우 오디오 음량 조절에서 센터바가 생겼다.


- 설정 > 일반 > 정보 > 광고라는 항목이 새로 생겼다. 여기서 광고 추적 제한을 할지 말지를 결정할수 있게 됐다.


- 새로운 EQ 설정이 생겼다. 설정 > 음악 > EQ에 들어가면 “늦은밤”이라는 설정이 생겼다. 이 설정을 하면 베이스를 낮춰줘서 좀 더 밤 시간에 적절한 사운드를 들려준다. 단 아이폰 4s 이상에서만 가능하고 아이폰4에서는 이 설정이 생기지 않는다.


사파리



- 아이폰용 사파리에서 새로운 페이지를 추가할때 기존에 활성화된 페이지 바로 옆에 새로운 페이지를 띄워준다. (기존에는 가장 최우측에 새로운 페이지를 띄워줬었음.)



- 새로운 인터넷 연결 에러 메시지가 생겼다.


- 사파리의 검색바가 이제 “검색”이라고 뜨고 더 이상 “Google”, “Yahoo!”, “Bing”이라고 뜨지 않는다.


- 사파리에서 RSS 링크를 클릭하면, 앱스토어에서 RSS와 관련된 앱을 찾을것인지 물어본다. 만약 이미 설치된 RSS 앱이 있다면 그 앱을 열어준다.


- 아이패드용 사파리에서 새로운 탭을 열면 더 이상 커서가 검색바에 가지 않고, 이젠 주소입력창으로 간다.



- 아이폰에서 아이클라우드 탭은 따로 버튼이 존재하지 않는다.(아이패드에서는 존재) 북마크를 탭하고 “iCloud 탭”을 선택하면 된다.


- 아이폰에서 사파리의 앞으로 가기/뒤로 가기 버튼을 누르고 있으면 히스토리 메뉴로 이동한다.



- 아이폰에서 사파리를 가로모드로 사용하면 풀스크린 버튼을 누를수 있다.




- 읽기목록에 URL을 등록하면 저장하고 있다는 진행바가 뜬다.


메일 앱



- iOS 6부터는 HTML 서명이 지원된다. 맥이나 PC에서 만든 Rich signature를 단순히 복사해서 iOS 6의 Signature Setting에 붙여넣으면 된다. 텍스트 포맷과 링크가 보존된다.



- 이젠 각각의 이메일 계정에 따라서 개별적인 알림 설정을 할수 있다. (경고 스타일과 사운드 개별 설정 가능) Custom 알림 설정을 Mail VIP에 대해서도 설정 가능하다.



- Mail Draft(메일 임시저장)를 메일 작성 버튼을 누르고 있으면 확인할수 있다.



- 메일 계정 별로 서명을 다르게 설정할수 있다.



- 이제 메일앱에서 “당겨서 리프레쉬” 할수 있다.


- 메일 계정이 “아카이브”와 “삭제” 옵션을 모두 제공한다면, 아카이브나 삭제 버튼을 누르고 있으면 두 가지 옵션을 모두 볼수 있다. (한번만 탭하면 그냥 기본 설정 옵션대로 아카이브 되거나 삭제됨)



- 메일을 읽고 있는 도중에 메일을 안 읽은것으로 표시하고 싶으면 플래그 아이콘을 탭하고 “읽지 않음으로 표시” 버튼을 누르면 된다.



- 메일 앱에서 이제 사진이나 비디오를 앱 내부에서 첨부할수 있다. 메시지 작성 중에 삽입하고자 하는 위치를 탭하고 있으면 “사진 또는 비디오 삽입”이라는 버튼이 나타난다.


기타 팁


- 알림 센터 목록들이 아이클라우드를 통해 동기화 된다.



- 최상단의 상태바가 앱에 따라서 색이 변한다. (개발자가 지원해줘야 변한다.)



- 스팟라이트에서 앱을 검색하면 그 앱이 어떤 폴더 안에 위치해있는지 알려준다.


- 기기를 끌 때 나타나는 돌아가는 휠이 이젠 레티나에 최적화되어서 나타난다.


- 음악 앱에서 에어플레이 아이콘이 에어플레이 기기로 사운드를 전송중일땐 오렌지 색으로 뜬다.



- 새로운 이모지가 추가됐다.



- 아이패드에서 이모지 키보드도 분할 키보드를 지원한다.



- 아이패드에서 키보드 위에 뜨는 회색의 투명한 바 (사파리에서 이 페이지 찾기 같은)도 이제 분할 키보드 상태에서 분할됨.


- 지역 날씨가 설정 > 개인 정보 보호 > 위치 서비스 > 날씨로 이동했다.



- 아이메시지는 이제 알림 설정을 바꿀수 있다. 설정 > 알림 > 메시지 > 다음에서 iMessage 알림 보기에서 “모든 사람”에게 알림을 받을건지, 아니면 “나의 연락처만”으로 연락처에 있는 사람한테만 아이메시지 알림을 받을지 선택할수 있다.



- GIF 이미지를 메시지에서 보낼때, 테두리 없이 일반적인 사진을 받는것과 똑같이 텍스트 버블이 뜬다.


- 이전 메시지 보기를 누를때, 이제 더이상 대화의 최상단으로 이동하지 않는다.


- 설정 > 전화 > 메시지 답장에서 기본 설정되어 있는 메시지를 바꿀 수 있다. (바뀐 전화 앱을 통해서 전화 수신시 위로 스와이프하면 부재중 메시지를 보낼수 있게 됐는데, 이 메시지를 개별 설정 가능해진것)


- 캘린더를 사용시에 월별 보기에서 특정 날짜를 더블 탭하면 즉각적으로 그날의 일별 보기로 이동하고 그 날의 처음 일정 위치에 스크롤바를 위치시켜준다.


- 연락처의 검색 박스가 이제는 연락처 항목의 모든 것을 검색해준다. (기존에 안되던 폰번호 뒷자리 검색이 가능해짐)



- 알람을 설정시 벨소리가 아니라 음악으로 설정이 가능하다.



- 아이패드 시계 앱에서 각 도시의 날씨는 세계 시계에서 함께 볼수 있다. (아이패드는 별도의 날씨 앱이 없음)


- 전화 앱에서 최근 통화 목록을 보면 이전에 한 페이스타임 콜을 선택했을때, 얼마나 오래 전화를 했는지 시간을 보여주고 그 옆에 데이터 사용량을 보여준다.


- 음악 앱을 사용시 기기를 기울이면 기울이는 각도에 따라서 볼륨 조절 버튼의 빛반사가 다르게 나타난다. (가속도 센서 사용)


미리 알림


- 미리 알림 앱에서 연락처에 없는 주소라도 수동으로 위치 입력을 할 수 있다.



- 미리 알림 항목에 등록된 노트를 제목 아래에 띄워준다. (더 이상 일부러 탭해서 확인할 필요 없음)


- 편집 버튼을 누르고 수동으로 리스트의 순서를 바꿀수 있게됐다.



- 리스트의 이름을 좌우로 스와이프하면 리스트를 바꿀수 있게 됐다. 예전에 존재하던 아래 페이지 점 표시는 사라졌다. 이 변화로 인해서 개별 항목을 스와이프하면 삭제 버튼을 띄울수 있게 됐다. (예전엔 항목 탭하고 삭제 버튼을 눌러야했음)


- 미리 알림 앱에서 이젠 새로운 항목을 입력시 오른쪽에 바로 화살표가 생긴다. 덕분에 예전에는 항목을 입력하고 완료를 누른 후 화살표로 구체적인 입력을 해야했지만 이젠 입력 하면서 구체적인 내용도 입력할수 있게 됐다.


Store



- 새로운 앱을 다운받고 한번도 실행하지 않으면 앱 아이콘에 New라는 리본이 뜬다.



- 앱스토어에서 이미 설치된 앱의 경우는 더 이상 Installed라고 뜨지 않고 Open이라고 뜬다. (버튼을 누르면 앱이 열림)


- 앱을 업데이트 할때는 더 이상 비밀번호를 물어보지 않는다.


- 앱을 다운로드 받을때 더 이상 앱스토어에서 밖으로 나가지 않는다. (앱스토어 띄워진 상태에서 백그라운드 다운로드)



- 메일에서 아이튠즈 링크를 탭하면, 더 이상 앱스토어로 이동하지 않고 그 위치에서 간단한 프리뷰 창이 뜬다. 이 상태에서 다운로드가 가능하다.


- iTunes History가 아이클라우드를 통해 기기마다 동기화 된다.



- 아이튠즈 미리듣기가 앱내에서 이동을 해도 계속 유지된다. (앱을 꺼도 유지됨) 지금 재생중이라는 프리뷰가 상단에 투명하게 위젯 형식으로 뜬다. (예전엔 미리듣기를 하다가 페이지 이동을 하는순간 음악이 멈췄음)


시리



- 시리를 블루투스 핸드셋으로 사용중일때 오디오가 블루투스를 통해 나오는지 알려주는 아이콘이 생겼다. 이 아이콘을 탭하면 오디오 소스로 블루투스나 기기 중 어떤 것으로 할지 선택할수 있다.


- 시리에서 뭔가를 “내일” 하라고 하면 자정이 넘었을 경우 시리가 언급된 내일이 “오늘(자정을 넘겼으니)”인지 아니면 정말로 그 다음 날인지를 묻는다.


ps. 이 포스팅에 사용된 내용과 모든 이미지는 앞서 언급된 Macstories에서 가져왔다. 번역이라기엔 조금 아니고 일종의 의역문으로 봐주시길...

난 맥 전도사다. (에반젤리스트라는 멋진 이름이 있긴 하지만, 그 정도까진 아닌것 같고 어쨌든 주변인들에게 맥의 사용을 적극 추천한다.) 애플 영업맨도 아니면서 추천으로 친구들에게 팔아치운 맥이 거의 10대 가까이 된다.(애플은 나를 고용(?)하라~!! ㅋㅋㅋ) 맥을 고민하는 친구들이 항상 걱정하는 것중에 하나는 "맥은 한국에 어울리지 않는다."라는 선입견이다.


 실제 한국에서 맥은 윈도우의 완전한 대체제가 될수는 없다. 국내에서 맥을 쓰면서 얻게 되는 불편은 크게 두가지로 볼수가 있는데 첫번째가 웹환경 때문이고, 두번째는 MS 오피스와 한글 위주의 문서환경 때문이다. 이는 내 친구들에게 맥을 추천할때 분명 감수해야 되는 부분이라고 얘기를 해준다.


 국내의 웹환경은 매우 후진적이다. 액티브엑스를 아직까지 쓰는 사이트들이 대다수이며, 액티브엑스가 없으면 금융 거래는 상상하기 힘들다. 큰 오픈마켓(옥션, G마켓, 11번가 등등)들은 크로스 브라우저 결제를 도입했지만 우습게도 윈도우의 사파리는 결제가 되지만 맥에서는 안된다. 결제 관련한 외부 프로그램의 실행파일이 윈도우 전용인 exe 파일이기 때문이다. 오픈 뱅킹을 시행한다는 은행들도 문제는 비슷하다. 맥에서 가능하긴 하지만 여러가지 법적인 문제 때문에 윈도우에서 설치하는 보안프로그램을 맥에서도 설치해야한다. 차차 나아질것으로 보이지만 여전히 매우 느리게 변하고 있다.


 많은 사람들이 언급하지 않는 문제중에 하나지만 플래쉬도 맥을 사용할때는 썩 좋지 않은 요소중에 하나다. 아이폰이나 아이패드와는 달리 맥에서는 플래쉬가 돌아간다. 하지만 어도비의 느린 업데이트와 이해할수 없는 최적화로 플래쉬가 많은 페이지를 띄우면 맥의 팬 돌아가는 소음이 심하게 들린다. 국내 웹환경이 플래쉬와 매우 친하다는걸 생각하면 이부분도 어느정도 성가신 부분이 될수 있다. (외국은 플래쉬에서 HTML5로 빠르게 변하고 있다.)


 다른 문제는 문서환경과 관련된 부분이다. 애플은 아이워크라는 훌륭한 오피스 프로그램을 가지고 있지만 이는 표준이 아니다. 그렇기 때문에 대다수의 문서교환에서 MS의 오피스 파일들이 사용되는데, 이 파일들의 호환성이 맥에서는 그리 좋지 못하다. 맥에도 맥용 오피스가 있지만 같은 회사에서 만들었다는걸 믿을수 없을 정도로 서식이 조금만 복잡한 문서가 되면 윈도우에서의 그것과 다른 화면을 띄워준다. 그나마 오피스는 맥에서도 편집이 가능하지만 공문서에서 많이 쓰는 hwp 파일은 볼수만 있고 편집을 할 수 없다.


 이 외에도 국내에 맥 사용자가 적다보니 국내 개발사에서 만드는 앱의 경우는 맥 지원 자체를 안 하는 경우가 많다. 맥 지원을 한다고 해도 외국처럼 네이티브 맥앱을 만들어주는것이 아니라 어도비 에어 같은 툴을 이용해서 매우 조잡하고 사용하기 힘들게 만들어놓는다.


 분명 아이폰이 뜨기 전인 예전과 비교하면 훨씬 나아지기는 했지만 여전히 국내에서 맥을 사용한다는건 조금은 불편을 감수해야하는 부분이 있다. VMware나 패러렐즈같은 가상 소프트웨어를 사용해서 맥에서 윈도우를 띄우면 해결되는 일이기는 하지만 가상 소프트웨어를 구입하는 가격, 윈도우를 구입하는 가격을 생각하면 이중삼중으로 추가지출을 해야하는셈이기 때문에 국내의 IT 환경이 개선될 필요는 분명하다.


 재밌는건 이런 불편함에도 불구하고 내 주변에서 맥을 산 사람들은 전부 다 맥을 편하게 사용하고 있다는 것이다. 윈도우를 안 쓰게 된 사람들도 있고, 가상 소프트웨어를 깔아놨지만 안 켜는 사람들도 있다. 하지만 맥을 구입할 생각이라면 반드시 이와 같은 부분에 대해서는 인지를 하고 구입을 해야 당황하는 일이 없을것이다.


업데이트) 만약 업무 목적으로 맥을 살거라면 좀 더 신중해지길 바란다. 회사에서 쓰는 업무 프로그램이 맥에서도 사용 가능한지 확인하는것이 좋고, 회사의 네트워크와 문제를 일으킬수도 있으니 자세히 알아봐야한다. 이 경우 가상화 소프트웨어로도 해결되지 않는 경우가 많아 맥은 그다지 좋은 선택이 아닐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