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이적 소극장 콘서트 "사랑"을 보고 왔다. 이적을 평소 좋아하는지라 한달전 예매일에 마치 수강신청하듯이 컴퓨터 초침봐가면서 기다리다가 시간이 되자마자 광클로 앞에서 3번째 줄에 자리를 예매했었다. 공연은 3월 15일 저녁 8시였는데 내가 예매를 했던건 한달 전이었기에 공연당일까지 설레면서 기다렸던것 같다.

  이번 공연 때문에 이화여대 안을 정말 오랜만에(거의 4년만) 들어가봤는데 지하(?)에 새로 생긴게 굉장히 좋아보였다. 공연장이 그 안에 있는 삼성홀이었기 때문에 10분전쯤 들어가서 긴장되는 마음으로 이적을 기다렸다.

 8시가 되고 이적이 등장해 3곡을 불렀다. (무슨 노랜지는 너무 많은 노래를 불러서 기억이 잘 안난다.) 3~4곡 정도 하고 멘트 하고, 다시 노래하는 식으로 공연이 진행됐는데 노래 부를땐 감동이 있었고 멘트때는 이적의 유머감각 덕분에 재밌게 웃었다.

 총 몇곡이나 불렀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20곡은 확실히 넘은것 같고... 30곡 가까이 부르지 않았을까 싶다. 이적 본인 말로는 워낙 히트곡이 많아서 공연 선곡을 할때도 힘들다고 했는데 진짜 그런말을 해도 그게 당연한것 같았다. 총 11장의 앨범 중 타이틀곡이랑 후속곡만 불러도 22곡이니까... (앨범을 보면 그냥 수록곡 중에서도 히트 친 노래들이 있었으니...)

 MP3로 듣는거랑 라이브 공연이 다르다는건 알고 있었지만(하물며 CD도 라이브엔 안될지언데 mp3 따위가...), 직접 들은 이적의 라이브는 어떻게 사람 목소리가 저럴수 있을까 싶은 정도였다. 내가 간 어제 공연이 첫공연이었고 앞으로 4~5일간 계속해서 같은 공연을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아마 오늘 저녁에 공연 가는 사람들도 내가 느꼈던 그 감동들을 똑같이 느끼고 오겠지...

ps1. 포스팅을 위해 사진을 좀 찍고 싶었지만 공연 중간에 사진을 찍지 못하도록 막아서 찍지 못했다. 주변에서 한 두장 찍으면 따라 찍겠는데 아무도 찍질 않아서 눈치 보여서 나도 덩달아 못 찍었다. (성숙한 공연관람 문화였다. ;;;)

ps2. 티켓 사진 찍은게 있어서 그것도 포스팅에 넣고 싶은데 폰 번호가 찍혀 있어서 못 올리겠다. ㅠㅠ (모자이크 해서 올릴려고 했는데 맥북에 모자이크 하는 이미지 편집 프로그램이 없어서...ㅠㅠ)

결론 : 4,5월쯤에 한다는 앵콜 공연 또 가야겠다. 돈모아야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인셉션 OST 라이브 연주 영상이다. 앞부분엔 한스짐머에 대한 출연진들의 인터뷰가 짤막하게 나오는듯 하고, 8분 30초즈음부터 본격적인 연주가 시작되니 참고하길...

 24분즈음엔 엔딩에 삽입된 노래가 나오는데 무대장치 중 하나로 쉬지 않고 돌아가는 코브의 팽이가 나오니 꼭 보시길...

 한스 짐머에 대해 짤막하게 얘기하자면 영화음악 전문가로 그가 작업한 영화로는 <배트맨 비긴즈>, <다크나이트>, <캐리비안의 해적 시리즈>, <라스트 사무라이> 등등 꽤 유명한 작품들이 많다.

 생긴건 참 푸근하게 생긴 아저씬데... 음악에 관해서는 천재인듯...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요새 알게된 락밴드가 둘 있다. 하나는 동생이 노래 듣는걸 보고 알게 된 밴드이고, 하나는 과 클럽에 들어갔다가 배경음악으로 지정되 있어 알게 된 밴드이다.

첫번째 소개할 밴드는 The Script

 먼저 동생 덕분에 알게된 밴드는 The Script 라는 밴드이다. 나중에 알고 보니 캐논 EOS 시리즈 CF에 음악이 쓰였다고 하는데 그래서인지 귀에 익숙해서 찾아보게 된것 같기도 하다. (아마 노래를 들어보면...딱히 어디서 들었는지 기억은 나지 않지만 어디선가 들었는데....라고 하면서 고개를 갸웃거리게 될거다.)

 The Script는 2008년 4월 데뷔라고 하니 이제 겨우 1년이 갖넘은 밴드이다. 그래서인지 발매된 정규앨범도 딸랑 1개다. 보컬 목소리도 좋고 노래도 적당히 대중적이면서 적당히 자기만의 색깔이 있다. 조금 스타일리쉬한 맛도 나고.... 요새 노래처럼 오토튠 덕지덕지된 전자음이 아니라 아날로그 느낌이 나는...하지만 세련된 그런 노래를 한다.



원래 The man who can't be moved 란 노래를 링크하고 싶었는데 유튜브에 제대로 된 동영상이 없어서 Breakeven이란 노래를 링크 'ㅅ' (머 이 노래도 좋긴하다. ㅋ)

두번쨰 소개할 밴드는 Daughtry

 두번째 소개할 밴드는 Daughtry라는 밴드이다. 처음 싸이 클럽에서 들은 노래는 Over you라는 노래였는데 앨범 전체를 다운받아 들어보니 더 좋은 노래가 많았다. 개인적으로 좋았던 노래는 1집에 있는 It's not over이었는데 어쿠스틱 버전은 진짜 조낸 좋았다.ㅋㅋㅋ

 지난 7월달에 두번째 앨범이 나왔는데, 이 앨범도 굉장히 좋았다. (개인적으론 1집이 좀더 좋았지만....'ㅅ';;) 대충 눈치를 보니 나처럼 관심없는 애들을 빼면 두 밴드 모두 굉장히 유명한 밴드인것 같았지만, 난 이번에 알았으니.....'ㅅ';;;;; (Daughtry는 록밴드 역사상 가장 많이 팔린 데뷔앨범 'ㅅ';;;; 그리고 The script도 UK 싱글차트 1위에 빛나는 유명밴드 'ㅅ';;;)

머...유명했는데 나만 몰랐던 밴드라도...이제서야 알았으니 다행...ㅎㅎ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소녀시대 원더걸스 카라 등등... 나도 남자인지라 소녀 아이돌 그룹을 보면 하악대면서 좋아한다. 'ㅅ';; 그러던 와중에 최근에 컴백(난 데뷘지 알았다..;;;)한 아이유(IU)라는 어린 솔로 여자 가수를 알게됐다.

멜론에 새로 나온 앨범 없나 하고 다운 받으러 갔다가 아이유 신보가 떠 있길래...왠 듣보잡인가 하고 무시하려다가...Hot~!이라고 아이콘이 붙어있길래 노래를 들어봤는데...목소리가 좀 좋아서 전곡을 다운받아 들어봤다.


결론은 Good~!!!! 목소리도 좋고 노래도 말랑말랑한게 좋다.:) (전형적인 아이돌 앨범이라 듣기 좋다 ㅋㅋ)
어떤 가수인가 싶어서 인터넷 검색을 좀 해봤더니.....나이가...자그마치 소희(92년생)보다 어린 93년생~!!! 17살~!!!

순간 계속 좋아해도 될까...란 생각이 잠깐 들었지만 본능을 억제할순 없었다. 'ㅅ';;;;

공연 영상도 찾아봤는데...아직 어려서인지 이쁘다기보단 귀엽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 다른 아이돌 가수들과 다르게 가창력으로도 인정받을수 있을듯 하니......

이대로만 자라다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락이라는 장르에도 세부적으로 따지고 들어가면 굉장히 다양한 장르들이 있지만, 내가 개인적으로 제일 좋아하는 장르는 펑크락이다. (이게 펑크인지...얼터너티브인지...-ㅅ-;;;)

지금 소개하는 MCR이나 Used 같은 조금은 너무 가볍지 않은 펑크락을 좋아하는데...Greenday 같은 가벼운 종류도 좋아한다. (애시당초 펑크라는 장르 자체가 좀 가볍긴 하지만..)

어쨌든 MCR의 초기곡 중 하나인 헬레나 링크 'ㅅ'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Don't Look Back in Anger

from 문화/음악 2009.04.14 23:48

제목을 한글로 번역한다면 "화난 얼굴로 돌아보지마" 정도가 될듯 싶다. 지난번 <신해철은 양반.jpg>라는 포스트를 하면서 올라왔던 오아시스의 노래다.

사실 그 유명세에 비해서 내가 오아시스를 접한것은 그리 오래되지 않았는데...(기껏해야 두달?) 지난 2000년 웸블리 라이브 앨범을 몇번이고 돌려들으면서 완전 팬이되버렸다.

오아시스의 노래를 전부 들어본것은 아니지만 들었던 곡 중에 가장 마음에 드는 곡이라면 역시 "Don't Look Back in Anger"라는 노래다. 가사도 찾아서 봤는데...멜로디 자체도 그렇지만 가사도 정말 마음에 쏙 드는 노래인듯...

뮤직비디오를 링크할수도 있지만 일부러 웸블리 라이브 공연영상을 링크한다. 'ㅅ'



가사 보기

아악~!! 사랑해요 오아시스~ ㅠ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힘이 되는 노래

from 문화/음악 2009.03.18 00:50

내가 올해 초에 이래저래 개인적인 사정으로 힘들어했을때 나랑 제일 친한 친구가 추천해준 노래다. 스키마 스위치라는 듣도보다 못한 가수(유명한 가순가? 'ㅅ';;)가 부른 노래에...제목도 촌스럽게 <전력 소년>이다. -ㅅ-

가사도 들어보면 마치 도덕 교과서를 옮겨놓은마냥 순수하기 이를때 없지만, 가끔은 정말 지치고 힘들때 들으면 신기하게도 힘이 된다. 1월즈음에 노래를 받고 잊고 있었는데, '네이트온 받은 파일' 폴더를 열어봤더니 있길래 문득 생각이 나서 잊지 않도록 포스팅해둔다. :)



가사보기

사실 멜로디도 그다지 내가 좋아하는 스타일은 아닌데 말이지.. 귀에 꽂아두고 들을 음악은 아니지만 뭐 친구 성의를 봐서라도...ㅋㅋㅋㅋ 가끔 힘들때마다 찾아와서 봐야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한번 더 이별...

from 문화/음악 2009.02.24 20:26

개인적으로 원래 성시경을 좋아하긴 했지만 최근에 이상하게 급 성시경 노래가 땡겨서 거의 앨범 전체를 다 듣고 있다. 성시경의 주옥같은 곡들 중 <한번 더 이별>이라는 노래 좀 좋은것 같다.

누구나 여자친구(혹은 남자친구)와 헤어지고 한동안은 마음이 굉장히 아픈데 그 마음 아픈것 마저 희미해져가는때가 있다. 사람에 따라 그걸 견뎌내는 기간은 모두 다르다. 그 기간이 지나고 나면 헤어진 여자친구를 생각해도 나쁜기억보다는 추억으로 기억되기 마련인데 이 노랜 그 즈음을 얘기한다.


가사보기


마지막 가사 부분이 찡하다 'ㅅ'
"다시 올 것 같던 나혼자만의 오랜 기대였던 그 날들이..."
그날이 오지 않는다는걸 확실하게 깨달으면 조금은 더 마음이 담담하게 되는지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최근에 나온 신곡들을 챙겨듣다가 린의 <사랑..다 거짓말>이란 노래를 들었다. 왠지 가사가 절절한게 눈물 날것 같다. 날도 비올것처럼 우중충한게 영 마음에 안 든다.



가사 보기

사랑 얘기만 하는 발라드 노래가 지겨울때도 있었는데 그래도 사랑 노래가 계속 나오는 이유가 있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