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업'에 해당되는 글 2건

  1. 백업에 대해서... 2012.12.03
  2. 플리커의 리디자인을 앞두고... 플리커 사용기 2012.02.24

백업에 대해서...

from IT 2012.12.03 12:43

예전엔 안 그랬는데 몇번 데이터를 잃어버리고 나서는 늘 백업에 관심이 많다. 윈도우를 쓰던 시절에는 백업이라는것 자체에 대한 개념이 별로 없었고, 맥으로 스위칭 하고 나서는 타임머신이라는 기능이 있다는걸 알고 백업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1] (타임머신보다 공유기 역할을 하면서 무선으로 백그라운드 백업을 해준다는 타임캡슐에 더 관심이 갔던게 사실이지만 ㅎㅎ)

600년이 넘는 시간동안 소실되지 않은 조선왕조실록을 떠올리면 백업의 중요성을 새삼 실감하게 된다. 얼마전 트위터에서 본 백업의 3대 원칙은 다음과 같다.

  1. 3개 이상의 복사본을 유지하라.
  2. 2개 이상의 다른 매체를 사용하라.
  3. 1개 이상 다른 장소에 백업본을 두어라.

조선왕조실록의 경우 총 4곳(춘추관, 전주, 성주, 충주에 보관하다가 외세의 침략으로 소실되자 발길의 잘 닿지 않는 향산 태백산 오대산 마니산 등으로 분산했다고 한다.)에 복사본을 보관했다고 하니 2번 원칙은 잘 모르겠지만 1번과 3번 원칙은 확실히 잘 지켰다고 볼수 있다.

하지만 백업을 열심히 하자는건 이 글의 주제가 아니고, 최근에 있어서 과연 백업이 필요한가라는 생각이 들어서 포스팅을 시작했다. 별도의 백업을 하지 않던 시절에도 난 맥을 포맷하고 중요한 내 데이터들은 쉽게 복구할수가 있었다. 클라우드 서비스들 덕분이다.

내가 유실하지 말아야 할 데이터들은 다음과 같다.

  • 사진
  • 음악
  • 문서
  • 약간의 파일

사진 같은 경우는 플리커에 전부 원본 해상도로 올려놨고, 음악은 아이튠즈 매치를 이용해 애플 서버에 저장되어있다. 문서 같은 경우 에버노트로 역시 클라우드에 올려져있고, 약간의 파일들은 에버노트와 아이클라우드에 분산되어 저장되어있다.

최악의 경우 내가 맥북을 분실했다 하더라도 데이터는 여전히 클라우드에 살아있어서 아이디 하나만 입력하면 전부 다시 새로운 맥에 저장된다. 이런 상황에서 굳이 별도의 백업이 필요할까? (흔히 말하는 외장하드를 이용한 로컬 백업 말이다. 좀 더 전문가들의 경우는 이 백업 자체를 또 다른 클라우드[2]에 올리는 경우도 있긴 하지만 말이다.)

다시 처음의 백업의 3원칙을 살펴보면 분명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시에는 몇가지 원칙들이 충족되지 않는다는걸 알수 있다. 3개 이상의 복사본을 유지하는건 기껏해야 컴퓨터에 저장된 원본 1개와 클라우드에 저장된 사본 1개로 2개뿐이고, 2개 이상의 다른 매체는 아마 백업에 편집증이 걸리지 않은 이상 하드디스크 이외에 다른 매체를 사용하긴 힘들거라고 본다. 마지막 1개 이상의 다른 장소도 한국에 있는 컴퓨터와 미국에 있는 서버로 충족한다.

이런 경우가 발생할수 있을까 싶지만 미국내 서버가 있는 지역에 핵폭탄이 터진다고 할지라도 내 데이터는 안전하다. 심지어 많은 클라우드 서비스들이 사용하는 아마존 웹 서비스(AWS) 설명을 보면 데이터 자체를 미국 내의 여러 곳에 분산시켜 저장한다는 것도 알수 있다. 여차해서 클라우드 서비스 전체가 오프라인이 된다 해도 앞서 말한 서비스들은 컴퓨터에도 파일을 저장한다.[3]

클라우드 서비스 자체가 이미 고객들의 데이터를 분실하지 않기 위해서 이중삼중의 백업을 하고 있는 상황에서 그 클라우드 서비스를 믿지 못해 로컬에 또 다른 백업을 만들어야 하는가는 조금 의문이 든다. 하드디스크가 고장 나는건 상당히 높은 확률의 사건이지만 미국 전역에 핵폭탄이 터지고 우리나라 전체에 인터넷이 끊기는 상황이 동시에 발생할 확률은 얼마나 될까?


+)이 글에서 말하고자 하는건 주요 데이터에 대한 보관의 측면에서다. 컴퓨터의 사용환경 (앱을 비롯한 각종 설정) 자체를 백업하고자 한다면 로컬 백업뿐만 아니라 또다른 전체 클라우드 백업 서비스를 이용해야한다. 또한 백업에서 복원을 위한 편의성이나 실시간성까지 고려한다면 로컬백업의 매력은 충분하다. 사실 백업을 하나 더 한다고 해서 나쁠건 없지만 비용대비 효율성의 측면을 생각해보고 싶어서 글을 쓰기 시작했다.


  1. 그렇다고 윈도우가 백업 시스템이 잘 되어 있지 않다는 뜻은 아니다. 자세한건 모르지만 오히려 백업에 있어서는 윈도우 쪽이 더 낫다는 얘기도 들어봤다.  ↩

  2. 예를 들어 Arq와 아마존의 Glacier를 이용한 백업도 있다.  ↩

  3. 에버노트와 드롭박스는 로컬 컴퓨터에도 동일한 복사본을 유지한다. 다만 플리커와 아이튠즈 매치의 경우는 오프라인시엔 데이터에 접근할수 있는 방법이 없다. 이 경우 로컬 백업의 필요성을 의심할 여지는 없다.  ↩

신고
 플리커에 대해서 전혀 모르는 사람들도 우리나라엔 꽤 되지 않을까 싶지만, 플리커는 세계적으로 가장 유명한 사진 공유 사이트이다. (인스타그램 같은거 깝노노) 하루에 업로드되는 사진의 양도 엄청나고 우리나라에서 잘 안 써서 그렇지 북미쪽에서는 엄청 많이 쓴다. 2004년에 만들어진 회사인데 2005년에 야후에 인수되어서 지금도 야후 아이디를 기반으로 돌아가고 있다.

 다가오는 2월 28일(아마도 미국시간)에 플리커에서 사진을 보는 방식과 업로드 하는 방법에 대해서 사이트 리디자인이 있을거라고 한다. (아래 사진처럼 변한다고 한다.) 난 플리커 프로계정(1년에 25달러짜리 유료서비스) 사용자인데, 플리커를 사용하면서 느낀점에 대해서 포스팅을 좀 해볼까 한다. (거의 불만사항들에 대한 얘기인데, ryancash.net의 글을 읽고 거기에 조금 보태서 썼다.)

 
 내가 처음 플리커를 접하게 된 이유는 내가 가지고 있는 사진을 백업하기 위한 적절한 솔루션이 필요했기 때문이다. 웹에 백업하고 싶었는데 그동안 잘 써오던 애플의 모바일미 "갤러리" 서비스가 아이클라우드 출범과 동시에 사라질 위기에 처했기 때문에 그에 대한 대안이 필요했다. 내가 대안 서비스를 생각할때 조건으로 생각한 것은 다음과 같다.

 - 언제 어디서나 웹을 통해 사진 확인이 가능할 것
 - 내가 가지고 있는 사진의 원본 그대로 저장이 가능할 것
 - 내가 사진 관리하는 맥의 아이포토에서 업로드가 쉬울 것

 이렇게 조건을 정했을 때 최종적으로 플리커와 구글의 피카사가 후보로 올랐지만 피카사는 용량제한이 있다는것(5달러당 20기가로 최대 16TB까지 늘릴수 있다. 16TB는 4096달러.)과 사진관리를 피카사라는 별도의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해야한다는것, 아이폰용 앱이 없다는 점 등이 걸려서 최종적으로는 플리커를 선택했다.

 플리커가 피카사에 비해서 갖는 장점이라면 프로계정 업그레이드 시에 무제한으로 사진을 업로드할수 있다는 점과 공식 아이폰 앱이 있다는것, 사용자층이 더 많다는것(근데 국내 사용자층은 거의 없어서 이건 사실상 비교하는게 무의미) 등이 있다. 하지만 역시 나한테 가장 끌렸던건 저렴한 가격으로 무제한 업로드가 가능하다는것이었다. 하지만 유료결제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플리커를 사용하다보면 실망하게 될 때가 한두번이 아니다. 이번 포스팅은 그에 대한 얘길 하려고 쓰는 것이다.

플리커에서 사진을 본다는 것...

<플리커에서 사진 보기> 

 플리커는 사진 사이트이긴 하지만 사진을 보기는 매우 별로인 사이트이다. 사진의 공유에만 목적을 두는 페이스북이 다양하게 UI를 바꾸면서 사진을 좀더 보기 편하게 만드는 것과는 대조적이다. 위 캡쳐 이미지는 플리커의 홈화면을 캡쳐한것인데 썸네일로 나오는 사진들은 이게 무슨 사진인지 잘 알아보기도 힘들다. 500px이라는 프로 사진가들을 위한 사이트에서 사진을 보여주는 모습과 비교하면 "세계최대의 사진공유 사이트"라는 말이 민망할 정도다.

<500px의 사진보기>
 
플리커가 사진 백업 서비스가 아니고 사진 공유사이트임을 생각하면 이는 정말 치명적인 약점이다. 28일의 리디자인에서 홈화면도 변하는지 확실하지 않으나 제발 변하기를 간절히 바란다.

아이패드앱이 없다.

 믿기지 않는 사실이지만 플리커는 아이패드용 앱이 없다. 위에서 언급한 500px은 더 작은 규모의 회사지만 (꽤나 훌륭한) 아이패드 공식앱을 가지고 있다. 플리커는 대부분의 API를 공개해서 다양한 서드파티 앱이 존재하지만 정작 중요한 공식앱은 아이폰용만 지원되고 있다. (그나마 지원되는 아이폰용의 앱마저 느리고 매우 퀄리티가 좋지 않다는걸 생각하면 사진 서비스로서는 낙제다.) 사진가들을 위한 사이트라고는 하지만 정작 사진가들이 선호하는 아이패드용 앱이 없다는건 매우 치명적이다. (안타까운건 그나마 서드파티앱도 딱 이거다 싶은 앱이 없다는거 ㅠㅠ)

플리커의 소셜 기능?

 최근에 나오는 사진 공유 서비스들은 대부분 Follow를 통해서 소셜 기능을 강화한다. 여기에 Like(좋아요) 버튼을 넣어 사진을 다른 사람과 함께 즐기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한다. 플리커는 사진 공유 사이트이기 때문에 당연히 소셜 기능을 제공한다. (난 주변 지인 중에 플리커 쓰는 사람이 없어서 제대로 공유해본적은 없지만..;;;) 그런데 다른 사람과의 관계 맺기 용어를 보면 왠지 소셜 기능은 별로 사용하고 싶지 않게 되어 있다. 플리커에서 다른 사람과 관계를 맺는 방법은 꽤 여러가지가 있는데, 가장 먼저 Follow와 유사한 "이웃"이 있고, 그 다음에 "친구", 그리고 "가족"이 있다. 이는 사용자를 꽤 혼동스럽게 만들고 부담스럽게 만든다. 아무래도 용어 자체가 Follow 보다는 좀더 사적인 느낌을 준다. 게다가 그 흔한 좋아요 버튼도 없다.

사진 백업 용도로의 플리커

 사진 백업 용도로의 플리커도 완벽하지는 않다. 일단 지원하는 파일 포맷 자체가 꽤 제한적이다. 가장 흔하게 쓰이는 JPG 파일은 쉽게 업로드가 되지만 최근 DSLR과 미러리스에서 많이 지원하는 RAW 파일은 업로드가 불가능하다. (현재 RAW 파일이 업로드 가능한 웹갤러리 서비스는 없다.) 그래서 완벽한 백업솔루션으로서도 2% 정도 부족하다 할수 있다. 게다가 유료계정을 갱신하지 않고 무료계정으로 돌아가면 그동안 업로드했던 사진들에 대해서 완벽한 접근이 불가능하다. 사진이 지워지는것은 아니지만 볼수 있는 사진이 최근에 올린 200장으로 한정된다. (다시 유료결제를 하면 모든 사진에 접근 가능)

 북미쪽에서도 플리커의 사용자는 날이 갈수록 감소하는 모양이다. 플리커를 서비스하는 야후의 성세도 예전같지 않다. (그나마 야후에서 사용자층이 좀 남아있는게 플리커가 아닐까 싶은데, 플리커마저 이 모양이니...) 플리커는 사진 공유 사이트(또는 저장 사이트)로서의 기본을 놓치고 있다. 28일의 리디자인이 이런 부족한 기본을 채우게 될지는 당일이 되어봐야 확실하게 알수 있을듯 싶지만, 아직 개선될 점이 많은만큼 좀더 분발하는 모습을 보여줬으면 좋겠다. (제발 올해 유료 갱신 할때 기쁜 마음으로 갱신할수 있게 해주길...ㅠㅠ)

덧)플리커에 대해 아쉬운점을 엄청 써놨는데, 현재 웹 갤러리 서비스중에는 플리커만한게 없기도 하다. 구글 피카사 정도가 플리커의 대체품이 될수 있달까? smugmug란 서비스도 있지만 이건 좀 가격이 쎄다.(한달에 20달러, 1년에 150달러인데 가격이 플리커의 5배가 넘지만 그렇다고 서비스도 5배 이상인것 같진 않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