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카키바라 에이스케'에 해당되는 글 1건

  1. 환율과 연애하기 2009.05.03

환율과 연애하기

from 문화/책 2009.05.03 16:34

읽고 싶었던 책들이 많았음에도 불구하고 한동안 중간고사 때문에 책을 읽지 못했는데 드디어 시험이 끝나서 책을 읽을수 있게됐다. 재정난으로 인해 새 책을 사지는 못하고 도서관에서 빌려온 책은 사카키바라 에이스케씨가 쓴 <환율과 연애하기>. 처음에는 환율에 대한 대략적인 개념을 좀 잡아줄수 있는 책이라고 생각했는데 그런것보다는 필자 개인의 경험을 쓴 책인듯 싶다.

작가의 개인적인 경험담

전체적인 내용은 필자가 대장성(재무성인듯)에서 근무할 때 있었던 사건들을 이야기하고 있다. 그 때 당시 만났던 세계경제를 움직이는 거물들(루빈이나 서머스, 조지 소로스 같은 사람들...) 얘기도 종종 나온다. 그가 일본 대장성에 근무시에 미국의 재무부 장관이었던 루빈과 차관(?)인 서머스에 대해서는 굉장히 호의적으로 얘기하고, 소로스에 대해서도 투기꾼과 정부관리의 반대입장(?)임에도 굉장히 호의적으로 얘기한다.

외환시장에 참여하는 주체는 굉장히 다양하다. 그 중 이 책에서 주로 얘기하는 입장은 정부측의 입장이다. 개인적으로는 시장의 일선에 서있는 딜러들의 얘기를 좀 더 들어보고 싶었지만, 정부측의 입장도 충분히 흥미롭고 유익했다.

제목이 왜 <환율과 연애하기>인지...

제목만 <환율과 연애하기>이고, 책에서는 필자 개인의 경제적인 관점(스티글리츠의 정보경제학에 대한 찬사와 아시아 국가들의 경제협력체 구성)을 얘기한다. 왜 제목을 환율과 연애하기로 지었는지는 미지수이지만 책 내용 자체는 나쁘지 않았다.

책 자체가 그리 두껍지도 않고 내용이 어렵지도 않기에 2~3시간 정도면 충분히 다 읽을수 있으니 가볍게 읽어볼 만한 책인듯 싶다.

환율과 연애하기
카테고리 경제/경영
지은이 사카키바라 에이스케 (이콘, 2007년)
상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