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번 포스팅에서 해부학 실습 시간에 개를 해부하는 얘길 했었다. 그때 예고했던대로 이번에는 해부학 이론 수업에 대한 얘기를 해볼까 한다. 개인적으로 본과 1학년 때 가장 토나오는 과목이 있었다면 아마 조직학과 해부학이 아니었을까 싶다. 두 과목 모두 공부를 해보면 재밌는데 양이 엄청난지라 공부할 때 정말 고생이 심하기 때문이다. 조직학과 해부학은 어떻게 보면 비슷한 과목이다. 다만 조직학은 현미경으로만 볼 수 있는 구조를 공부하는 과목이고 해부학은 육안적으로 확인이 가능한 구조를 공부하는 과목이다. (그래서인지 건대에선 조직학 교수님이 예전에 해부학을 가르치셨다는 얘기도 있다. - 사실인지는 모름. -ㅅ-)

 조직학은 다음에 땡시에 대한 얘기할 기회가 생길 때 말하기로 하고 이번 포스팅에서는 해부학에 대한 얘기를 중점적으로 해볼까 한다. 해부학의 커리큘럼은 총 1년에 걸쳐 진행된다. 가장 먼저 골학(뼈에 대한 공부)을 배우고, 그리고 근육, 혈관, 내장기관(이걸 호흡기계, 소화기계, 비뇨기계, 감각기관 등등으로 나눠서 배운다.) 순서로 공부를 한다. 신경은 따로 2학기 때 신경해부학이라는 과목에서 배우는데 그렇다 하더라도 해부학 수업 중간중간에 크고 중요한 신경들에 대해서는 공부를 한다.

 골학시간에는 뼈에 대해서 배운다. 이때부터 잊고 있던 의학용어들을 기억해야 한다. 방향을 나타내는 단어 (Cranial / Caudal, Proximal / Distal 등등)부터 큰 뼈의 이름까지는 예과 1학년때 의학영어 시간에 배우지만 다들 까먹었기에 이때 다시 외우기 시작한다. 뼈라고 하면 양이 얼마 안 될것 같지만 뼈 하나에서도 작은 돌기 같은 구조물의 이름까지 전부 외워야 하기 때문에 양이 꽤 된다. 게다가 수의대의 공부라는 것이 개를 위주로 하기는 하지만 개만 하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해부학 시간에는 꼭 비교해부학이 동반된다. 예를 들자면 개의 척추식은 목뼈 7개, 등뼈 13개, 허리뼈 7개, 엉치뼈 3개, 꼬리뼈 20~23개인데, 말의 경우는 등뼈가 18개라든지 하는 것들이다.(정확한 말의 척추식은 기억이 안난다 ;;) 비교해부학이라고 모든 동물을 하는 것은 아니지만 기본적으로 개, 고양이, 말, 소, 돼지는 꼭 한다. 그러니 나중되면 이게 헷갈리기 시작한다. 내가 외운게 개였는지 아니면 돼지였는지...-ㅅ-;;;

 근육을 배울때는 근육이 시작되는곳(이걸 Origin이라고 한다.)과 닿는곳(이건 Insertion)을 외워야한다. 근육이 한 두개도 아니고 양이 엄청나기에 Origin Insertion을 다 외우는 사람은 거의 없지만서도 외워야 한다는 압박감은 사람을 힘들게 만든다. 비교해부학은 여기서도 학생들을 괴롭히는데 이때는 개한테는 없는 근육이 말한테는 있다든지 하는 식이다. -ㅅ-;; (비교해부학은 해부학을 하면서 끝까지 사람을 괴롭힌다.)

 혈관 공부는 동맥과 정맥이 조금씩 다르기 때문에 이걸 외워야 되는게 토나오고, 채혈을 하는 혈관이 어딘지 같은 것도 조금씩 배우기 때문에 점점 더 헷갈려간다. 혈관에서 토나오는건 동맥에 대응되는 정맥이 이름이 서로 다른 경우가 있다는거다. 정확한 예는 기억이 안나는데 이름이 똑같은거 같으면서 알파벳 한 두글자 다르게 나와서 사람을 열받게 만든다. ㅠㅠ

 내장 기관을 배우기 시작해도 어렵기는 똑같다. 그나마 다행이라면 여기서부터는 작은 구조물의 이름을 외우는건 거의 없고 주로 비교해부학 위주로 공부하면 된다는거다. 신장의 모양이 동물마다 조금씩 다르다는거라든가... 생식기 같은 것도 동물마다 어떤 동물한테는 있는 구조물이 어떤 동물한테는 없는 조물주의 장난이 계속된다. -ㅅ-;;;

 그나마 비교해부학의 악몽이 가장 적은 것은 신경해부학인데 여기서는 뇌에 대해 배운다. 말초신경에 대해서도 배우긴 한거 같은데 지금 기억 나는건 거의 중추신경(뇌랑 척수)인듯 싶다. 개도 뇌에서 역할을 담당하는 부분들이 여러가지로 나뉘어져 있는데 여기에 대해서 배운다. 하지만 동물에서의 신경해부가 잘 연구되지 않아서인지 주로 사람의 뇌를 기준으로 공부를 한다.

 08년도부터는 해부학용어가 전부 순한글말로 바뀌어서 공부하는게 좀더 어려워졌다. 원래 해부학을 배울때는 구조물의 이름을 영어와 한글 모두 외우는데 한글이 전부 바뀐거다. 예를 들면 예전에는 접형골이라고 부르던 뼈를 08년 이후에는 나비뼈라고 고쳐부르는거다. 근데 공부를 할때는 과거 자료(선배들이 남긴 족보)를 봐야하기 때문에 접형골이라는 말도 알고 있어야 한다. 그래서 결국 알아야 하는 말이 더 늘어나게 된다. 10학번 정도만 되도 과거 한글용어까지 알 필요는 없을듯 하지만 나 같은 경우는 과도기에 껴서 좀 더 힘들게 공부를 했던거 같다.

 챕터가 끝날때마다 보는 해부학의 시험은 (중간/기말 두번으로 나누어 보면 양이 너무 많아서 시험을 챕터마다 본다.) 양도 많고, 이해가 필요없는 순도 100%의 암기시험이기 때문에 매번 어렵다. 전날 밤을 새도 다외우는건 쉬운일이 아니니 족보는 필수다. (족보에 대한 얘기는 이전 포스팅 참조)

 공부할때는 분명 토나오고 어렵긴 하지만 그래도 해부학을 공부하고 나면 내가 수의대생이 됐다는 느낌이 강하게 들어서인지 난 이 과목이 꽤 좋았다. 아마 수의대에 다니는 학생들은 다들 비슷한 생각이 아닐지...(아님 말구 -ㅅ-;;)

ps. 맨날 글만 남기는 거 같아서 재밌는 이미지를 넣고 싶지만 역시나 귀차니즘 때문에 무리인듯... 해부학 교제라도 넣어보고 싶었는데 포스팅 한곳이 카페라서 그냥 포기. 집에가서 찍어서 다시 올리는게 너무 귀찮다. ㅠㅠ (개강이 1주일도 안 남았는데 이놈의 귀차니즘....큰일인듯 ㅠㅠ)

 내가 소개팅이나 미팅을 나가면 제일 많이 듣는 질문은 "해부해본적 있어요?"라는 것이다. 물론 당연히 있다. 해부학은 수의대에서 본과 1학년에 배우는 과목인데, 이론과 실습으로 나뉘어져 있어서 실습 시간에 4~5명이 한 조를 이뤄 개를 해부한다. 수의대이니만큼 개 말고도 여러동물을 해부할것으로 예상하는 사람도 있지만 의외로 해부학 시간에 하는 것은 개 해부뿐이다.

 이론 수업이 진행되는 방식에 대해서는 다른 포스팅에서 얘기하도록 하고, 이번 포스팅에서는 실습 수업에 대해서 얘기해보려고 한다. 실습 수업은 모두 1년에 걸쳐서 진행된다. 1학기 중간고사 전까지는 골학을 배우는데 교수님에 따라 다르지만 대게 이때 주로 오랄(Oral) 시험을 본다. 총 4시간의 실습 시간중 3시간 정도는 열심히 뼈를 외우다가 1시간 정도는 교수님에게 조별로 불려가서 구두로 질문을 받고 대답하는 시간을 갖는다. 이때의 질답을 얼마나 잘 하느냐에 따라서 집에 갈수 있거나 아니면 좀더 남아서 외우거나하는데... 아무리 빡시게 외워도 교수님이 대답할수 없는 질문을 하시기 때문에 패스는 못한다.

 1학기 중간고사가 끝나고 나면 본격적으로 해부라고 할수 있는 카데바 실습을 시작한다. 카데바라는것은 개의 시체에 포르말린 같은 방부제를 넣어서 썩지않게 만들어놓은 부검용 시체를 말하는데 한 조당(4~5명) 한 마리의 카데바가 주어진다. 견종은 매해 다르다. 일반적으로 자주 실습되는 견종은 비글이나 셰퍼드다. 비글은 주로 실습견으로 많이 사용해서인듯하고 셰퍼드는 주로 군견이나 경찰견이 죽으면 학교에 기부되는듯 하다. (정확한건 모르지만 대충 이렇다고 들었다.) 카데바 선택은 조장의 가위바위보로 이긴 조가 우선권을 갖게 되는데 선호되는 카데바는 크기가 작은  수컷이다. 크기가 크면 근육이나 신경 같은걸 확인하기 좋지만 작업이 힘들고, 암컷이 경우는 수컷보다 지방이 많아서 지방 걷어내는 작업이 수컷에 비해 배는 힘들다. 지방에 포르말린이라도 섞여서 흘러나오면 그땐 정말 울고 싶은 마음이 든다.

 조별로 카데바가 선택되면 해부학 실습이 시작된다. 처음엔 근육부터 시작해서 자잘한 신경들도 모두 보고 이름이 뭔지 확인한다. 실습을 하면서 조별로 사진을 찍는데, 이때 찍은 사진은 땡시라고 해서 중간, 기말고사에 시험으로 나온다. 시험에선 학생들이 찍어놓은 사진에서 마킹을 해놓고 그게 뭔지 물어본다. 슬라이드가 지날갈때마다 땡 소리가 난다고 해서 땡시라는 이름이 붙었다. 해부한 사진을 보면 그게 다 그거로 보이기 때문에 난이도가 매우 높다. (대충 안심이랑 등심 놓고 이게 뭔지 맞춰보라는거랑 비슷한 난이도. 가끔은 어느쪽이 머리방향인지 헷갈리는 사진도 많다.)

 1학기때는 주로 근육들을 위주로 보고 여름 방학땐 냉동고에 카데바를 보관했다가 2학기가 개강하면 다시 1학기 때 보던 카데바로 실습을 계속한다. 1학기때 주로 근육 위주로 봤다면 2학기때는 주로 내장과 심혈관계를 위주로 본다. 카데바라는게 안으로 들어가면 들어갈수록 포르말린 냄새가 심해지기 때문에 시간이 지날수록 점점 실습 시간이 힘들어지게 된다. 가끔 방학동안 카데바에 곰팡이가 피어있는 조도 있는데, 이런경우엔 사태가 심각해진다. 곰팡이가 폈을뿐, 썩은게 아닌데다 여유분이 카데바가 없기 떄문에 교수님이 물로 씻어내고 실습을 진행하라고 하시기에... 알아보기도 힘들고 냄새도 심하다.

 실습은 매우 자율적으로 진행된다. 교수님이 실습 전에 오늘 봐야하는 구조들을 프린트해서 주시면 부검하면서 그걸 하나하나 확인하는 식이다. 옆에서 코치해주는 사람이 없이 학생들만으로 부검이 이루어지기 때문에 가끔(이라 쓰고 자주라 읽는다.) 꼭 확인해야 하는 구조물을 잘라놓고(주로 신경이나 혈관을...) 못찾아서 조교님을 불렀다가 혼나는 경우도 있다. 어떤 경우엔 신경을 잘라놓고 교수님께 땡시용으로 제출할 사진을 찍기 위해 끊어진 신경을 교묘하게 안 끊어진것처럼 위조(?)해서 사진을 찍는 경우도 잇다. (결합조직을 신경처럼 보이게 잘 다듬어서 사진 찍은 경우도 있다. ㅋㅋㅋ)

 학교마다 다르겠지만 해부학 실습은 1주일에 한번 4시간씩 진행된다. 실습 중간에는 앉아있기도 힘들고 계속 서서 카데바 옆에 붙어있어야한다. 쉬는 시간은 한번만 주어진다. (물론 교수님마다 다르다.) 그래서 해부학 실습을 하고 나면 하루종일 힘들고 포르말린 냄새가 몸에 배기 때문에 사람 많은 곳에 가기도 힘들다. 끝나고 나면 힘들어서인지 술이 그렇게 땡기는데 삼삼오오 모여서 맥주를 한잔 하러 가기도 한다.

 해부학 시간 외에도 동물을 해부하는 경우는 많다. 예과 때 이미 마우스를 부검하는 시간이 있고, 본1 때는 해부학 말고도 실험동물학에서 마우스, 랫드를 부검한다. 본2 때는 병리학 시간에 돼지 부검을 하고 조류질병학 시간엔 닭을, 어류질병학 시간엔 물고기도 해부한다. 정말 다양한 동물을 해부하게 되지만 기본이 되는 것은 개이고, 다른 시간에는 해부학 시간만큼 자세하게 하나하나 살펴보면서 해부하지도 않는다.

 다시 하라고 하면 죽어도 하고 싶지 않지만 해부학은 수의대에 들어와서 개라는 동물을 직접적으로 접하는 첫 수업이기도 하고...(예과때는 그런거 없다. 예과때는 여기가 수의댄지 자연과학대인지 알길이 없다.) 해부학을 배우고 나면 개라는 동물에 대해서 자세히 알게 된 느낌이 들기 때문에 개인적으로는 매우 좋아했던 수업중 하나였다. 아마도 다음 포스팅은 (언제가 될지는 모르겠지만) 해부학 이론 수업에 대해서 포스팅이 될듯하다.

ps1. 가급적 수의대 이야기는 재미를 위주로 쓰고 싶어서 사진도 넣고 싶었지만 해부학과 관련된 사진은 모자이크가 필요한 사진들이 많고... 귀찮아서 이번 포스팅에서는 스킵 ㅋㅋㅋㅋ

ps2. 해부학 시간은 분명 힘들고 많은 학생들이 싫어하는 시간이기도 하지만 적어도 실습 시간에는 매우 진지하다. 예전에 카데바로 장난치던 의대 학생이 문제가 됐던 적이 있는데 적어도 우리 학교는 그런 경우는 없다. 학생들의 공부를 위해 기부된 동물들에 대해서 가벼운 마음을 갖는 사람도 없다. 이 글이 동물보호와 같은 주제와 어울려 논쟁이 될까봐 걱정은 되지만 일단은 수의대에 대한 얘기를 솔직하게 하고 싶어서 시작한 포스팅이니만큼 그런쪽으로 너무 민감하지 않게 봐줬으면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