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헛소리'에 해당되는 글 1건

  1. 꼴에 6년제... (2) 2009.05.08

꼴에 6년제...

from 이런저런/일기 2009.05.08 00:37

사실 오늘은 수업이 4시에 끝났기에 집에 가서 레폿이나 쓰고 책이나 읽다가 일찍 자려고 했었다. 그러던게... 어쩌다 보니 해부학 교수님을 찾아가서 2시간이나 이것저것 얘기를 듣게 됐고... 얘기를 듣고 동아리 후배들 잠깐 보러 간다는것이...노천에서 술자리가 벌어지게 됐으며....그러던것이 어쩌다 보니 친구와 갈매기살을 먹으며 진지한 얘기를 하게 되는 술자리까지 이어지게 됐다.

뭐...사실 블로그에 오는 사람이 몇명 있는것도 아니지만...정말 개인적인 얘기를....왠지 오늘은 써둬야 할것 같기에 좀 써보려고 한다. (웃기는 얘기지만....사실 술김이다 ㅋㅋㅋ)

교수님과의 얘기는 정말 좀 즉흥적이었다. 해부학 땡시 점수를 알아보러 간다는것이...교수님과의 얘기까지 이어졌고...이것저것 얘기를 굉장히 많이 하게 됐다. 얘기를 하면서 느낀건...정말 수의대엔 병신같은 놈(정확히 표현하자면 이기주의자)들이 많다는 것이다.

수의대 다니면서 느낀것중에 하나이기도 한데...(물론 나 스스로도 그런 생각을 했던 적이 있기 때문에...) 수의대생들은....의대생은 아니면서...꼴에 6년제를 다니기에 "준"의대생이라고 해야하나.... 어쨌든...주변으로부터 그런 대우(?)를 받고 싶어하는 경향이 있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 내가 직접 수의대를 다니고 있으니 하는 얘기지만...의대 친구들과 비교해볼때 수의대 애들이 의대애들만큼 많은 공부를 하느냐....라고 물으면 난 "No"라고 자신있게 대답할수 있다. (그럼에도 수의대생들은 의대처럼 취급받길 원한다...) 물론 의대가려다가 떨어지고 점수 맞춰온 애들이 많아서 그런지는 모르겠다만...-ㅅ-

교수님이 하신 얘기도 그거였다. 오늘 내가 찾아간 해부학 교수님은 의대에서 조교생활을 하셨기에 의대생과 수의대생 모두를 잘 알고 계신분이었다. 교수님이 하신말씀은... 만약 해부학 실습을 정해진 수업시간(대략 4시간)보다 오래한다거나하면 의대생들은 별 불만없이 교수님한테 고마워하지만 수의대생들은 "자기 알바 못했다고..." 메일이 날라온다는것이다.

사실 수의대생이라면 쪽팔려해야할 일이 아닌가... 본인들은 "6년제" 대학생으로 대우받길 "은연중에" 원하면서 정작 학교 생활에 있어서는 그렇지 않다는건...충분히 쪽팔려해야할일이다.

수의사가 의사이면서도 대우 못 받는건....이유가 없는게 아니다...

에휴....걍 짜증나서(술이 깨서) 그만 쓸련다 '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