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는 애플 빠돌이인 나도 아이폰이 국내에 출시되기 전엔 애플을 그냥 "mp3 잘만드는 컴퓨터 회사" 정도로 알고 있었다. 맥을 쓰는 사람들은 디자인업계에 종사하는 일부 사람들이라고만 생각했고, 일반인이 애플 제품을 사용한다는건 그다지 상상하지 못했다. (iPod을 여러세대에 걸쳐 썼으면서도 그 정도 생각에 그쳤다는건 참 신기한일이다.)

 과거와는 달리 최근엔 주변의 누구보다도 애플에 대해 잘 알고 있으며, 애플 관련 뉴스라면 빠지지 않고 챙겨보는 빠돌이가 됐다. 이제 나에게 애플은 "사용자를 잘 이해하는 세계 최고의 장난감(?) 회사"다.

 제품이 발표된 시간순서로 보면 아이폰과 아이패드는 애플의 라인업 중에서도 가장 늦게 나온 제품에 해당한다. 하지만 신기하게도 아이폰을 사용하면서 아이패드에 흥미가 생겨 구입하게 됐고, 이젠 맥북까지 사려고 한다. (집안을 과수원으로 만들고 말꺼다~!!)

 이런 애플의 전략은 조금 무서운데가 있다. 뭐가 어떻게 무서운지 아이폰 아이패드를 쓰면서 느낀 점에 대해 한번 말해보고자 한다.

 아이폰을 쓰다보니, 화면이 조금 아쉬웠고, 이걸 완벽하게 충족시켜주는 아이패드라는 기기가 나왔다. 그리고 아이패드를 구입했다. 아이패드로 iWork를 쓰려고 하다보니, 아이패드의 iWork는 2% 부족하다는 생각이 들어 맥북이 끌리기 시작했다. (여기까지가 현재 상황) 아마 맥북을 사고 나면 집에서 쓸수 있는 큼직하고 성능좋은 데스크탑이 필요할테고, iMac을 사지 않을까 싶다. -ㅅ-;;

 아이패드의 iWork는 원래 맥용이 먼저 나오고 그걸 미니멀하게 만든것이 아이패드용이다. 오늘 애플 블루투스 키보드를 구입하고 Pages(MS 오피스 Word와 유사한 프로그램)를 써봤는데, 확실히 간단한 문서작업엔 더없이 좋을지 모르지만, 약간 작업량이 있다면 꽤나 불편하다. 그리고 동시에 맥용은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든다. (그리고 맥을 사겠지...;;;)

 이건 Pages뿐만 아니라 Keynote(MS 오피스의 파워포인트), Numbers(MS 오피스의 엑셀)도 마찬가지다. 그리고 최근에 발표된 아이폰용 iMovie. 이것도 똑같을 것이라 생각한다. 아마 핸드폰에서는 상상하지도 못했던 편집 기능을 제공할거다. 하지만 사용자들은 iMovie를 쓰면서 조금씩 불편함을 느낄테고, 그 불편함은 맥에서 해결될것이다.

 어떻게 보면 서로간의 영역을 침범하지 않는 절묘한 라인업이라는 생각도 들지만 동시에 이건 사용자들이 애플의 모든 제품을 쓰도록 만드는 치밀한 계략이다. -ㅅ-

 애플의 제품 라인업을 보면 이정도 규모의 회사치고는 굉장히 적은 수의 제품만이 발표됐다는걸 알수 있다. 하지만 동시에 어떤 면에서든 애플의 제품을 써보고 나면 다른 제품에도 호기심이 생기고 어느 순간 애플 스토어에서 결제버튼을 누르고 있는 자신을 발견할것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ppsyg 2010.06.15 12:3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너무 비싸서 뭘 사질 못하겠어ㅋㅋㅋ 가격좀 내렸으면ㅠ

  2. mark 2010.06.17 20:02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뒤떨어지기 싫어서 7월쯤에는 하나 지르르려고 합니다. 아폰 4세대로...

    • Alphawolf 2010.06.17 20:0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부럽네요.. 전 지금 3gs 쓰는데 4로 갈아타고 싶어죽겠어요. ㅠㅠ
      (노예계약만 아니라면 당장 갈아탈텐데 말이죠 ㅠㅠ)

    • mark 2010.06.19 00:40  address  modify / delete

      그래서 전자기기의 최신버젼은 죽기 바로직전에 사는 거라면서요?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