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제와 스페이스는 프로그램 전환에 엄청난 활용도를 보여준다. 하지만 이를 통해 한가지 더 가능한게 있다. 엑스포제와 스페이스는 손쉬운 파일의 이동과 삽입을 보여줄수 있다. 윈도우와 달리 맥에서는 드래그 앤 드롭이 굉장히 편하게 만들어져있는데, 이 기능이 엑스포제, 스페이스와 만나면 좀더 대단해진다.

 맥에서는 파일을 실행시키고 시을때는 그냥 파일을 드래그 해서 독에 있는 프로그램 아이콘에 끌어다 놓으면 그 파일을 원하는 프로그램에서 열어준다. (윈도우처럼 굳이 연결프로그램을 설정할 필요없이...) 만약 메일에 이미지를 삽입하고 싶다면 그냥 이미지 파일을 메일 쓰는 곳에 드래그해서 떨구면 이미지가 삽입된다. 심지어 사파리에 띄워놓은 웹페이지에서 그림을 드래그해서 바탕화면에 끌어다 놓으면 그게 이미지 저장이 된다.

 이런 기능들은 굉장히 편리하지만 화면이 좁은 경우엔 여러 프로그램을 한눈에 확인하기가 힘들어 쉽게 드래그해서 드롭시키기가 곤란할때가 많다. 예를 들면 사파리에서 확인한 이미지를 드래그해서 메일에 첨부하고 싶은데 메일창이 맨 뒤로 가 있어서 드롭을 못 시키는 경우가 있다. 이 경우 엑스포제를 이용하면 좀더 편리하게 드래그 앤 드롭을 사용할 수 있다.


 일단 시스템 환경 설정에서 엑스포제 부분을 열고 활성화면 코너를 입맛에 맞게 설정하자. 그림에 보이는거처럼 설정해놓으면 마우스 포인터가 왼쪽 상단으로 가면 모든 윈도우를 엑스포제로 정렬시켜준다. 기본값이 무설정상태기 때문에 꼭 개인화된 설정이 필요하다.

 그리고 이제 드래그 앤 드롭을 엑스포제와 함께 사용해보자. 사파리에서 이미지를 드래그해서 그 상태 그대로 마우스 포인터를 화면 구석으로 가져가면 엑스포제가 발동된다. 그리고 그 상태에서 이메일 프로그램 위로 마우스 포인터를 가져가서 조금 기다리면 메일이 최상위로 올라오고, 거기다 드롭만 시키면 별도의 저장 없이 바로 메일에 이미지가 삽입된다. (아래 그림을 보면 사파리에 있는 아이맥 이미지를 메일 어플로 옮기는걸 볼수 있다.)

<이미지를 드래그 한 상태로 엑스포제를 발동시켜서 마우스 포인터가 이미지 모양으로 보인다>

 이건 바탕화면에서도 사용 가능하다. 한쪽 구석탱이를 바탕화면으로 설정해놓고 마우스 포인터만 옮겨놓으면 바탕화면이 나오고, 바탕화면에 있는 파일을 드래그해서 다시 포인터 이동으로 엑스포제를 발동시키면 같은 방법으로 드래그 앤 드롭이 가능하다.

 이 방법은 키보드와 마우스의 조합으로도 사용 가능하지만 아무래도 양손으로 하는것보다는 마우스 하나만으로 하는게 편하다보니...설정만 해주면 자유자재로 파일의 이동과 삽입이 가능하다.

 ps. 스페이스 얘기를 안했는데, 스페이스도 똑같은 설정으로 활용 가능하다. 요점은 그거다. 마우스 포인터만 구석으로 옮기면 된다는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