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에 들어오면 동아리 활동에 대해서 다들 한번씩은 생각해보게된다. 매년 3월이면 학관 근처에서 동아리 홍보를 하는 학생들도 만날수가 있다. (재학생들은 이때 가입하라고 붙잡는지 안붙잡는지를 통해서 자기가 아직 신입생처럼 보이는지 아닌지를 판단하기도...) 당연히 수의대생들도 동아리 활동을 한다. 하지만 수의대생의 동아리 활동은 다른과와는 조금 다르다.

 지난번에 수강신청에 대해서 포스팅한 글에서 언급한적이 있지만 수의대에서 한학기에 이수해야하는 학점은 대략 23~25학점 수준이다. 다른과 같은 경우 20학점이 넘으면 꽤나 많이 듣는다는 얘기를 할 정도기에 24학점 수준이면 대학교라기보다는 고등학교 수준의 수업양이다. 그만큼 수의대의 커리큘럼은 다른과와는 달리 빡센편이고 그렇다보니 중앙동아리 활동은 잘 하지 못하게 된다. (시간이 없어서...)

 실제 수의대생 중에도 중앙동아리 활동을 하는 사람이 있는걸보면 정말 시간이 없어서 못하는것 같지는 않지만 어쨌든 신입생한테 동아리 얘기를 해줄 때는 "시간이 없어서.."라고 얘기한다. (엄밀히 얘기하면 수업 때문에 시간이 없다기보다는 시험 때문에 시간이 없다는 말이 맞을듯... 학기 내내 시험을 보기 때문에 다른과처럼 중간/기말고사 기간이 딱 정해지지 않아 시간이 잘 안 맞는다.)

 어쨌든 중앙동아리 가입을 잘 하지 않는 대신에 수의대에는 수의대만의 단과대 동아리가 꽤 많다. 가입은 수의대생만이 할수 있기 때문에 굉장히 폐쇄적인 동아리라고 할수 있다. 건국대의 경우에는 수의대 내에만 대략 10개 정도의 동아리가 있다. 이 동아리들은 다시 공연을 하는 공연 동아리와 세미나 같은걸 위주로 하는 비공연 동아리로 나뉘는데, 공연 동아리의 경우는 연습 때문에 시간을 많이 빼앗기기 때문에 중복해서 가입할수 없지만 비공연 동아리는 얼마든지 중복해서 가입이 가능하다. 그래서 신입생땐 3~4개씩 동아리를 가입하는 경우도 많다. (물론 학년이 올라가면서 잘 안 맞거나 활동이 저조해서 본인이 잊혀졌다고 생각되는 동아리는 하나둘 정리를 한다.)

 간단하게 건국대 수의대 내의 동아리를 떠오르는 것만 몇개 써보면...

 필자가 가입해 있는 댄스 동아리 "제네바". 가요안무 동영상 같은걸 보고 공연엔 그 춤을 춘다. 내가 가입할때만 해도 인원이 몇명 없는 영세동아리였는데 지금은 신입생들한테 인기있는 동아리가 되서 인원이 팍 늘었다.

 그리고 응원 동아리 "화랑". 사실 이번 포스팅을 생각하게 된 계기가 이 동아리 때문이다. 얼마전 유희열의 스케치북 크리스마스 솔로 특집에서 루시드폴이 <사람들은 즐겁다> 부를 때 뒤에서 백댄서처럼 나온 애들이 얘네들이라고....


 그리고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밴드 동아리 "바이러스", 풍물패 "개소리" 등이 있다. 이외에도 학술 동아리 "빈대"나 본과생을 대상으로 한 학술 동아리 "SAP" 등등... 다 기억하기도 힘든 많은 동아리가 있다. (아마 다른 수의과대학들도 비슷하지 않을지...)

 수의대에 입학하고 나면 초반에는 동아리가 정말 많은 도움이 된다. 같은 수의대라도 같은 동아리면 선배들이 책이라도 한권 더 물려주기 마련이고 선배들과 쉽게 친해질수 있기에 유리한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딱히 동아리 활동을 하지 않는다고 해서 불편한것은 아니다. 학년이 올라갈수록 같은 수업을 듣는 동기들과 더 친해지기 마련이고 어차피 수업자료 같은건 다 돌고 돌기 때문에 불이익을 보는것도 없다.

 그래도 대학생활을 하면서 동아리 활동은 꼭 해봄직한 일이고, 잃는게 얻는것보다 많기 때문에 신입생이라면 꼭 하나쯤은 동아리 활동을 하는것을 추천한다. (건대 수의대생이라면 이왕이면 제네바로 오는게 좋겠지만 남자는 안 와도 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