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 라이온 클린설치를 하기 위해 맥을 포맷했다. 원래 일반적인 순서라면 백업을 먼저 하고 포맷을 하고 OS 재설치를 한후 그대로 복구하는 것이지만, 외장하드가 없던 상황에서 그냥 클라우드를 믿고 백업 없이 밀어버렸다. (덕분에 재설치 후 음악과 사진 라이브러리 복구를 위해 개고생 ;;;)

 그나마 다행이었던것은 음악이랑 사진을 제외한 다른 자료들은 클라우드 덕분에 정말 쉽게 복구했다. (복구라고 할 것도 없었다.)

 내가 사용하는 (주력으로 사용하는) 클라우드 서비스는 모바일미, 에버노트, 드롭박스, 플리커이다. 이 4가지 서비스를 조합해서 사용하고 이번에 정말 클라우드의 위력을 느꼈다.

 OS를 클린설치하고 모바일미 계정을 등록하니 기존에 사용하던 앱의 환경설정을 그대로 다시 적용해줬다. (앱의 환경설정같은 부분에서부터 대쉬보드나 독의 배열까지도 그대로 가지고 와줬다.) 심지어 구입한 앱의 라이센스까지 그대로 등록되어있었다. 평소엔 잘 느끼지 못했던 장점이었지만 이렇게 데이터를 전부 지워버리고 나니 엄청나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에버노트를 설치했더니 기존에 에버노트에 저장해뒀던 수업자료를 비롯한 다양한 문서자료들이 그대로 다시 컴퓨터로 들어왔다. 에버노트가 망하지 않는 이상 문서자료들을 유실할 일은 없을듯 싶다.

 드롭박스를 설치했더니 클라우드 폴더에 저장해뒀던 파일들이 그대로 다시 컴터로 들어왔다. 이걸로 잡다하게 드롭박스에 넣어뒀던 파일들도 다시 복구됐다.

 플리커는 사진을 백업하는 용도로 사용중이었는데 역시나 덕분에 사진을 그대로 보전할수 있었다. (아이포토에서 이름 태그를 다시 입력하느라 개고생하긴 했지만 ;;;;)

 음악은 클라우드 서비스를 사용하지 않기 때문에 유일하게 복구에 고생을 했는데 이마저도 나중에 아이튠즈 매치 서비스가 정식으로 시작되면 다운로드 버튼 한번으로 쉽게 복구가 될듯 싶다.

 평소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하려고 한 이유는 가지고 있는 다양한 디바이스(맥, 아이폰, 아이패드)에서  언제나 쉽게 자료를 열람하기 위해서였다. 하지만 이렇게 포맷을 하고 재설정을 해보니 정말 클라우드란게 이래서 편하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아마 포맷이 아니라 컴퓨터를 잃어버려서 새 컴퓨터를 샀을 때도 클라우드의 위력을 그대로 느끼지 않을까 싶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