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패드를 가지고 있으면 당연스럽게도 전자책에 대한 관심이 높아질수 없는데, 아직 국내에선 미국의 아마존이나 아이북스 같은 괜찮은 전자책 서비스가 없다. 대형서점을 위주로 전자책을 제공하고는 있는데, 아직 베스트셀러도 다 지원하지 않고 있고, 거기서 아이패드용 전자책 어플이라면서 내놓는건 쓰레기 수준이다.(최근 업데이트 되고서는 안 써봤다.) 처음 아이패드로 전자책을 읽기로 결정을 하고 국내에 나온 전자책 어플을 전부 받아서 비교해봤는데, 다른곳은 차마 어플이라고 하기 힘들정도로 발로 만든 수준이고, 가장 쓸만하고 괜찮은게 리디북스의 어플이어서 전자책은 이곳에서만 다운받는다.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현재 국내에서 리디북스만큼 전자책을 잘 이해하고 사용자 경험에 대해 생각하는곳은 없다고 생각한다. 

 이 때문에 주변에 아이패드를 구입한 지인들에게 전자책 어플로 리디북스를 추천해주고 있는데, 트위터에서도 종종 리디북스 얘기를 하다보니 리디북스측에서 이번에 선물하기 기능이 새로 오픈했다면서 써보라고 포인트를 채워줬다. (트위터에서 종종 얘기하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주는 일종의 마케팅인듯 싶다.) 이 포스팅을 쓰는건 포인트 받고 고마워서 쓴다기보다는 그냥 최근에 포스팅 할 소재가 떨어져서....;;;;;

 리디북스에서 선물하기는 상대방의 리디북스 아이디를 몰라도 핸드폰 번호나 이메일 주소를 알 수 있으면 가능하다. 난 처음에 이게 무슨 리딤코드 같은식으로 코드를 전달하는건줄 알았는데 그게 아니라 링크를 전달하는 방식이다.

 선물을 받으면 이런 식으로 문자가 온다. (난 보내는거랑 받는거 둘다 경험해보고 싶어서 내 번호를 직접 내가 보내봤다. 이메일로도 직접 보내봤고...)

 저 링크를 누르면 연결된 페이지로 이동되고, 거기서 선물받는 사람이 자신의 리디북스 아이디로 로그인하면 선물을 받을수 있게 된다.

 꽤 잘 만들었다고 생각되는 부분은 두가지다. 첫번째는 상대방이 책을 받으면 선물을 보낸 사람한테 그 타이밍에 맞춰서 상대방이 선물을 받았다는 확인 메일이 온다. 종이책 같은 경우는 직접 건네주지만, 전자책 같은 경우는 그게 아니라 상대방이 제대로 받았는지 궁금한데, 그걸 메일로 타이밍까지 맞춰서 확인해준다.

 두번째는 책에 각인되는 메시지다. 선물을 보낼때 메시지를 입력하는 창이 있는데, 거기에 첫페이지에 적힐 메시지를 입력하면 선물 받은 사람은 책의 첫장을 넘길때 그 메시지를 확인할수 있다. 이게 꼭 종이책에다가 선물 메시지 써서 주는 느낌을 준다. 그리고 선물받은 책이라는걸 책 겉표지에 GIFT라는 작은 아이콘을 붙여줘서 잊지 않게 해준다.

 세세한곳에서도 신경써서 잘 만든 서비스라고 생각되지만 굳이 흠을 하나 잡자면 문자로 선물을 받을때 책표지 이미지 해상도를 좀 더 신경썼으면 어땠을까 싶다. 내가 나한테 직접 선물한 셜록홈즈 책만 그런지는 모르겠는데, 해상도가 너무 떨어져서 어떤 표지인지 알아볼수가 없었다. (별로 중요한부분은 아닐수 있지만 선물을 받고 가장 처음 열어보는 이미지가 아닐까 싶은데...ㅎㅎ)

포인트를 공짜로 받아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오랜만에 별다른 어려움 없이 매우 사용자 경험이 만족스러웠던 서비스였다. (아마 포인트를 쓰면서 결제 과정이 생략되서 더 그런것 같기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