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튠즈스토어'에 해당되는 글 2건

  1. 아이튠즈 뮤직 스토어에서 음악을 구입해 봤다 (18) 2011.06.14
  2. 도토리에서 저작권까지... 2010.11.07
 포스팅 제목 그대로 아이튠즈 뮤직스토어에서 음악을 구입해봤다. 그 동안 나에게 아이튠즈 뮤직 스토어는 국내 유저가 이용하기엔 무리가 있는 그냥 빛 좋은 개살구였다. 아이튠즈로 뭔가를 구입하는걸 아이폰 구입 이후부터 꾸준히 해왔지만 항상 앱만 구입했을뿐 음악은 한번도 구입해본적이 없다.

 이번에 iCloud가 발표되고 음악을 동기화시키려면 미국계정을 사용해야만 한다는걸 알고 한국계정을 정리해버리고 미국계정으로 모든걸 옮겨갔다. 그러다가 외국 음악은 아이튠즈를 통해서 구입해봐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됐고 생각과 동시에 음악을 구입해봤다.

 음악이 거기서 거기지라고 생각하고 있었던터라 아이튠즈는 그동안 나에게 그냥 가격이 비싼 외국 음악 스토어였는데 실제 구입을 해보니 국내 음악 사이트(벅스나 멜론)들과는 몇몇가지 부분에서 차이가 났다. 이런건 정말 좋다고 생각되는 부분도 있었고, 상대적으로 국내 음악 사이트에 비해서 별로라고 생각되는 부분도 있었기에 장점과 단점에 대해 포스팅 해보려고 한다.

장점

 사실 구입이 간편하고 이런건 그닥 큰 장점이 아닌것 같다. 그런걸 장점으로 내세우기엔 국내 음악 사이트들이 꽤 편하게 되어있기에 상대적 우위를 점하기가 힘들다. 내가 아이튠즈 스토어에서 찾은 장점은 저작권과 관련된 부분이다. 국내와 달리 저작권자들의 힘이 쎈 미국이어서 그런지 음악 하나하나에 확실히 레이블들의 이름이 박혀 있다. 사실 음악을 듣는 입장에서는 그다지 중요한게 아니지만 음악을 파는 입장에서는 꽤나 중요한 문제일듯 싶다. (이런 점들 때문에 가격 자체가 국내 사이트와는 비교도 안되게 비싸게 책정되있지만 ㅠㅠ)


최근에 나온 Coldplay의 싱글 앨범이다. EMI Record에게 저작권이 있다고 음악 정보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그 정리할 때런걸 입력할 수 있는 곳이 없으니 태그 정리로 입력하는게 아닌듯 싶다. 뭔가 나같은 태그 정리의 망령이 빙의한 사람에게 저런거 하나하나가 내가 음악을 "구입"했구나란 뿌듯함을 준다. 어떤 계정으로 구입했는지까지 나오니 이정도면 확실히 구입 인증면에서는 최고인듯 싶다.


당연히 태그 정리도 거의 완벽하게 나온다. 단 한번도 작곡가 부분의 태그를 정리해야겠다는 생각을 해 본적이 없는데 작곡가까지 태그 정리가 되서 나온다. 아쉬운건 가사는 정리가 되어있지 않다는건데 국내 사이트들이 가사까지 태그정리가 되서 나온다는걸 생각하면 이런건 좀 아쉽다.


국내 사이트에서 구입한 음악이다. 레이블의 이름은 적혀 있지 않다.(이게 정식 구입한 음악인지 어디서 불법 다운로드 받은 음악인지 구분할 길이 없다.) 태그정리 같은 경우는 잘 되어있지만 국내 사이트의 정리 기준에 따라서 장르 같은 부분은 달리 나오기에 뭐라 할 말은 없다. (캡쳐 사진에서 음악의 확장자가 m4a인 이유는 국내 사이트에서 320kbps짜리 음악을 받아서 aac로 재인코딩을 했기 때문이다.)

 내가 아이튠즈 스토어에서 제일 감명 받은 부분은 사실 위에 언급한 부분보다는 iTunes LP라는 것이다. LP가 뭐의 약자인지는 모르겠는데 이게 달려 있는 앨범을 구입하면 진짜 CD를 사는 느낌이 든다. LP가 안 달려 있는 경우에도 CD를 사는것 같은 느낌을 주는 경우가 있는데 LP가 달려있으면 정말 CD 사는 느낌이 든다. 예를 들면 다음 같은 것들이다.


Taylor Swift의 앨범을 iTunes LP가 달린걸로 구입했다. 트랙이 굉장히 많은걸 확인할 수 있는데, 1번 트랙 위에 있는 걸 클릭하면 아래와 같은 것이 뜬다. 마치 DVD를 재생시키는것 같다.


 이렇게 뜬 화면에서 앨범을 재생할수도 있고 CD 커버 자켓에 포함된 사진 같은것도 확인할수 있다. DVD를 보듯 가수가 앨범에 넣어둔 동영상을 확인할 수도 있다.


 Photos를 클릭했을때 나오는 화면이다. 꼭 CD를 산 느낌이다. 어렸을때 아이돌 앨범을 사면 CD자켓을 들고 사진도 보고 가사를 하나하나 확인해가면서 음악을 들었는데 꼭 그런 느낌이 든다.


 LP 마크가 달려있지 않은 앨범 중에서도 비슷한 걸 제공하기도 한다. Secondhand Serenade의 앨범을 보면 비슷한게 1번 트랙 위에 보인다. 이건 pdf 파일인데 클릭하면 아래와 같은게 뜬다.


 이건 아마도 앨범 자켓을 그대로 제공하는듯 하다. 역시나 사진과 노래 가사들이 쭈욱 뜬다. 역시나 마치 CD를 산듯한 기분이 든다.

 모든 앨범이 그런것은 아니지만 꽤 많은 앨범이 이런식으로 음악 이외의 것을 제공하고 있다. iTunes LP 같은 경우는 그냥 앨범에 비해서 가격도 조금 비싸긴 하지만 동영상도 들어있고 꽤 만족스러운 컨텐츠를 제공하기 때문에 음악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약간의 돈을 더 지불해서라도 좀더 소장가치 있는 디지털 음원을 라이브러리에 저장할수 있다.

단점

위에 언급한 장점을 제외하고 생각하면 아이튠즈 스토어의 상대적인 단점은 정말 많다. 특히나 국내 음악 사이트와 비교하면 더더욱 그렇다. 제일 큰 단점은 가격이 비싸다. 국내 사이트 같은 경우 한 곡에 66원 정도이다.(150곡에 9,900원으로 계산시에) 반면 아이튠즈 스토어의 경우에는 곡당 1달러에서 1.3달러 정도로 원화 환산시에 1,100원에서 1,430원정도이다. 국내 음악 사이트와 비교하면 약 20배 정도 더 비싸다. 대승적 차원에서 보면 비정상적으로 싼 국내 음악 사이트가 문제겠지만 단순히 음악을 다운받는 소비자 입장에서 보면 비싼 음악을 다운받는건 분명 부담스러운 일이다.

국내의 경우엔 9,900원에 돈을 조금만 더 쓰면(한달에 약 5,000원 정도를 추가) 무제한 스트리밍까지 된다. 하지만 아이튠즈 스토어는 스트리밍을 제공하지 않는다. 그나마 한번 받은 음악은 파일을 지워버렸을때 다시 다운받을수도 없었는데 다행히 최근에 iCloud가 나오면서 재 다운로드는 가능해졌다. (웃긴건 구입목록에서는 공짜로 재다운로드가 가능한데 음악 구입 페이지에서 다운로드 버튼을 누르면 결제가 한 번 더 된다 'ㅅ';;;)

음악의 퀄리티 측면에서도 아이튠즈 스토어는 국내보다 떨어진다. 국내의 경우엔 뮤직 사이트에 따라 차이는 있지만 mp3의 경우 최대 320kbps 음질을 지원하고 몇몇 앨범에 한해서는 원음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하지만 아이튠즈는 256kbps AAC 파일로 음질이 고정되어있다. 나같은 막귀에겐 192kbps 이상만 되면 상관이 없지만 고급스러운 청력을 가진 사용자에게 이런 점은 분명 단점일 것이다.

결론

 아이튠즈 스토어가 정답인지 국내 뮤직 사이트들이 정답인지는 잘 모르겠다. 대승적인 차원이라면 아이튠즈 스토어가 올바른 답이겠지만 돈 없는 소비자 입장에선 또 아닐 것이다. 난 아이튠즈로 음악을 구입시에 iCloud에서 아이폰이나 아이패드로 음악을 즉시 다운받는 기능이 좋아서 아이튠즈 스토어를 이용하기로 했다. (iTunes LP 같은건 덤으로 딸려온거) 하지만 나처럼 앨범을 모으는것도 아니고 그냥 그때그때 Top100 같은 차트에 있는 음악을 듣는 사람들은 굳이 그럴필요 없이 국내 사이트에서 스트리밍을 하면 되니 아이튠즈 스토어가 잘 이해가 되지 않을수도 있을듯 싶다.

 어쩌다보니 처음 시작했던 얘기와는 결론이 좀 달라진듯 싶지만 아이튠즈에서 음악을 산다는 것을 이렇다~! 라는걸 포스팅해보고 싶었으니 어느정도 목적은 달성한걸지도....ㅎㅎ

덧) 아이튠즈 스토어에서도 한국 음악을 판다. 전부 다 구할 수 있는건 아니지만 몇몇 앨범의 경우에는 미국 스토어에서 구입이 가능하다.


수정1) 댓글 달아주신 분 얘기를 듣고 찾아보니 mp3 320kbps는 aac 256kbps와 음질이 비슷한듯... (숫자만 가지고 당연히 mp3가 더 좋을거라고 생각했는데 ;;;) 그렇다면 음질면에서 아이튠즈 스토어가 큰 단점이 아닐수도 있다는 생각이 든다. (물론 원음 서비스를 제공하는 벅스를 생각하면 단점이라고 볼수도 있겠지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ㅠㅠ 2011.07.11 03:29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aac파일은 mp3보다 우월한 포맷입니다
    따라서 mp3 320k나 aac 256이나 별 차이없거나 aac파일이 음질이 좋습니다

    • Alphawolf 2011.07.11 03:5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그런가요 'ㅅ';; 비트레이트 숫자만 보고 별 차이 없는줄 알았는데 아니었군요 ;; 아이튠즈 스토어가 좀 더 고평가되야겠네요 :)

  2. 우주소년 2011.07.15 05:22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안드로이드 앱개발자로써 애플의 각종 정책과 iOS를 실어하는 사람인데요.
    그러나 애플중에 제가 좋아하는거는
    웹표준쓰는 사파리브라우저
    아이튠즈
    아이튠즈는 거이 세계 전반에 모든 멀티미디어의 집합이네요.
    특히 한국에 없는 음반들을 구할수있는 창고기도하고요.
    한국은 미국의 유명한 가수중에서도 그중 몇몇만 mp3지원하더군요;;; 정말 짜증재대로 나더군요.

    aac코덱에 대해서 알아봤는데
    http://en.wikipedia.org/wiki/Advanced_Audio_Coding
    Advanced Audio Coding 으로 AT&T(지금 미국 이동통신회사) 으로 시작해서 노키아 등..을지나 애플이 가져갔고.
    mp3 보다 더좋다는 것만 따로 있더군요 몇자 적어봅니다.
    More sample frequencies (from 8 to 96 kHz) than MP3 (16 to 48 kHz)
    선택할수있는 샘플링 범위가 넓습니다.
    Up to 48 channels (MP3 supports up to two channels in MPEG-1 mode and up to 5.1 channels in MPEG-2 mode)
    채널수
    Higher coding efficiency for stationary signals (AAC uses a blocksize of 1024 or 960 samples, allowing more efficient coding than MP3's 576 sample blocks)
    무조건 잘라내는 부분입니다.
    mp3는 576 이상 샘플링이상은 잘라내지만 aac는 1024나 960이상만 잘라 낸다네요.

    중요한건 좋은 기능을 가진 코덱을 가졌지만 비트레이트가 254 이니 320보다 낮다는 말입니다.
    하지만 소리가 별로없을때,파동의 진폭의 변화가 크지 않을시 비트래이트를 순간 낮추고
    크고 변화가 많을때는 비트레이트를 높이는 방법으로 그 평균을 내서 254 입니다.
    저는 비트래이트가 평균 264 뜨는 노래를 가지고 있고요. 뭐가 더좋다고 판단할수없지만 숫자로만 따지면 320k 짜리 mp3 파일이 더 좋습니다. 용량비 음질을 따진다면 당연 m4a고요.

    • Alphawolf 2011.07.15 16:1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그렇군요. 몰랐던 내용이네요 ㅎㅎ
      말씀해주신 아이튠즈 스토어 외국 가수들 음원 지원하는건 저도 국내 음원 서비스들 갈때마다 짜증나더라구요 ㅎㅎ

      포스팅에는 적지 않았지만 아이튠즈 스토어 같은 경우는 앨범에 수록된 동영상까지 전부 디지털로 제공한다는점도 장점인것 같습니다.

      좋아하는 가수의 디럭스 앨범을 국내 서비스와 아이튠즈 서비스 모두에서 비교해보니 아이튠즈에는 두번째 시디에 담긴 동영상까지 전부 제공하지만 국내는 첫번째 시디의 음원만 제공하더라구요 ㅎㅎ

      자세한 댓글 감사드립니다. :)

  3. 감사합니다~ 2011.07.18 07:12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정말정말 궁금했던 내용을 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이제까지 음악은 CD를 사서 듣는게 다였는데, 아이폰을 장만하면서 뜻하지않게 앱스토어에서 살고 있답니다.
    이제껏 아이튠즈를 통해서 CD를 변환시켜서 듣기는 했는데, 미국앱스토어의 수많은 음악을 바라만 보면서
    CD와 맞먹는 가격에 과연 앨범자켓도 제공을 할까 정말 궁금했거든요.
    (저는 앨범자켓 보는 재미로 CD를 구매하거든요)
    올려주신 내용을 보니 맘놓고 구매해도 될듯해요^^ 자세한 설명 다시한번 감사드립니다~

    • Alphawolf 2011.07.18 15:3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아이튠즈에서는 씨디를 그대로 디지털로 제공하는게 목표인듯 싶더군요. 씨디에 담겨져 있는 동영상도 제공합니다. 몇몇 앨범을 비교해보니 아이튠즈에서는 동영상까지 제공하는데 국내에선 음원만 제공하더라구요 ㅎㅎ

  4. 제피 2011.08.31 15:02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미국계정으로 구입하셨다면, 미국은행에서 발급받은 신용카드가 있으신가요? 한국 비자카드로는 역시 결제가 안 되네요ㅠ 미국계정 아이튠즈에만 있는 미국가수 앨범 사려다가 실패했습니다..

    • Alphawolf 2011.08.31 22:0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아니요. 최근엔 한국 신용카드도 등록이 가능해서 결제가 된다지만 전 계정 블록이 두려워서 기프트카드 충전해서 쓰고 있습니다. 오픈마켓에서 쿠폰 써서 구입하면 기존 환율보다 더 저렴하게 구입이 가능하기도 하구요.

  5. ㅇㅅㅇ ㅠㅠ 2011.09.02 23:55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기요... 저같은 사람은 웁니다..
    LP판에서 acc파일로 넘어올려니 참 힘들군요..ㅎ 1440에서264라니...음악을 하는분들에게는 차이가 크겠어요 ㅎ

  6. 이스터 2011.12.28 00:08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어??? 아이튠즈에서는 무손실원음(ALAC)을 구매할수는 없는건가요...
    나꼼도 듣어보려고 기껏 아이튠즈 계정을 만들었는데 아무런 득이 안되네요....

  7. ㅇㅇㅇ 2012.01.27 16:07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256은 가변비트레이튼가요?

  8. 지나가는 병신잉여 2012.05.24 18:35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이튠즈도 초창기에는 욕을 굉장히 많이 먹었습니다. 바로 가격문제에서요. 모든 곡을 1.29 달러면 미국에서는 엄청나게 획기적인 가격입니다. 제일 타격을 입은 가수들이 바로 컨츄리 가수들이죠. 반발도 많이 했지만 가수들을 살리기 위해서는 옳바른 선택이라고 봅니다. 현 멜론의 스트리밍 서비스 물론 소비자는 좋겠지만 가수들 본업 죽이는 행동입니다. 일단 한곡당 600원을 받는 국내에서 50%는 멜론이 챙겨갑니다. 300원에서 가수들은 보통 1%를 챙겨갑니다. 이런 악순화가 계속되면 가수들은 점점 쫄쫄 굶게되고 5일 못자면서 예능 뛰랴 행사 뛰는 가수들이 늘 수 밖에요...

    • Alphawolf 2012.05.26 01:2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원래 미국 음반(CD) 가격이 어느정도인지 모르겠지만, 곡당 1.29달러면 CD가격이랑 크게 다르지 않을듯 싶은데 말이죠 ㅎㅎ 그냥 불법 공유가 가능할거라는데 대한 반발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전 그 당시 상황을 잘 모르지만요 ㅎㅎ) 국내도 최근엔 저작권자들에게 유리하도록 가격이 조정되려는것 같던데... 아이튠즈를 벤치마킹 하는것도 나쁘지 않을듯 싶네요 ㅎ

  9. 지나가다 덧글 남깁니다^^ 2012.06.19 11:21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무래도 아이튠즈에서 가사 제공이 안되는 이유는 역시 저작권이 까다로운 미국 (내지는 해외) 답게 가사를 싣는데도 따로 저작권료를 지불해야 해서 그런게 아닌가 합니다. 앨범 북클릿에도 잘 싣지 않는다는데, 아이튠즈 같은 곳은 더하겠지요....
    아이튠즈 LP나 보너스 트랙같이 아이튠즈에 추가로 제공되는 컨텐츠가 많은 이유는 아무래도 아이튠즈의 수익구조가 상대적으로 음반회사나 뮤지션들에게 유리하게 되어있기 때문에, 그만큼 수익을 많이 올릴 수 있는 판매처이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 어디선가 봤는데 9.99 달러 음반을 팔때 뮤지션한테 돌아가는 수익이 실물 cd를 팔면 34 센트 밖에 안되지만 아이튠즈에서 팔면 99센트라더군요.
    헉....그리고보니 1년전에 쓰신 글에 주절주절 댓글을 달고 있네요;;

    • Alphawolf 2012.06.19 16:4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글은 1년전에 썼지만, 최근에 국내 음원 가격 논의 때문에 오히려 이글 때문에 찾아오시는 분들이 많네요. 씨디 판매보다 아이튠즈 판매가 수익이 더 많이 돌아간다는건 몰랐던 사실입니다. 좋은 정보 감사드려요 :)
      ps. 덕분에 아이튠즈에서 음악을 사기 시작한지 1년이나 됐다는 사실을 새삼 깨닫게 됐네요 ㅋㅋ

 달빛요정역전만루홈런 고 이진원씨가 싸이월드를 운영하는 SK컴즈로부터 음원사용료를 도토리로 받았다고 한다.(관련 기사) 인디 음악에 무지해서 고인을 잘 알지는 못하지만 듣기만 해도 열받는 일이 아닐수 없다. 싸이월드는 안그래도 내리막을 걷는 판국에 이번 사건으로 이미지가 더 안 좋아질것 같다. (페북을 즐겨하는 입장에서 그것 참 다행스러운 일인듯.)

 음악을 만드는 사람들의 저작권료 문제는 과거부터 쭈욱 논란이 됐던 문제다. 다만 문제의 초점은 조금 달라졌다. 과거 불법다운로드로 저작권자들이 손해를 입으면서 불법 다운로드 퇴출 운동이 벌어졌다면 지금은 유통업자와 저작권자의 수익 배분이 문제가 되고 있다. 해외 사례를 살펴보면 미국의 경우엔 음원 시장에서 압도적인 강자 애플이 있다. 애플은 아이튠즈를 통해 온라인 뮤직 스토어를 만들고 유통업자인 자신들과 저작권자와의 수익 분배를 3:7로 하면서 적어도 음악 시장에 있어서는 저작권 문제를 종식시켰다.


 국내의 경우에도 온라인 뮤직 스토어들이 있다. 멜론, 도시락, 벅스, 소리바다, 네이버, 다음 등등 꽤 많은 유통업자들이 존재한다. 하지만 이들의 수익분배는 3:7이 아니라 7:3 이하라고 한다. 유통업자가 7을 먹으면 음원 제작자들은 3을 먹는게 현실이라고... 게다가 국내의 경우는 만원 정도만 내면 한달에 150곡을 다운받을수 있다. 아이튠즈 스토어가 정액제 자체가 존재하지 않고 한곡당 0.99$로 가격을 통일시키는것과 대조적이다.(한곡당 0.99$의 가격은 확실히 국내 가격보다는 비싸다.) 낮은 음원 가격과 비정상적인 유통업자들의 수익분배는 국내에서 실제 소비자가 노래 한곡을 받았을때 저작권자에게 돌아가는 금액이 채 100원이 되지 않도록 만든다.

 국내의 저작권에 대한 의식은 사실 꽤나 빈약하다. 아직 영화나 TV쪽은 적절한 대안없이 저작권만을 주장할뿐이며, 매달 만원만 내면 음악부터 야동까지 무제한으로 다운받을수 있는 공유 사이트들도 넘쳐난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굿다운로더 같은 캠페인도 벌이고 있지만, 그전에 먼저 소비자들의 돈이 저작권자들에게 온전히 전달될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게 더 우선이지 않을까?

ps1. 달빛요정역전만루홈런 고 이진원씨에 대한 얘기는 현재 트위터에 싸이뮤직의 해명이 올라왔다. (사실이 아니라고..) 하지만 고인은 "도토리"라는 곡을 만들 정도였던거 보면 싸이뮤직의 해명이 곧이곧대로 들리지는 않는다.
ps2. 비관적인 생각일수 있지만 국내의 유통업체들의 비정상적인 수익분배는 자체적으로는 고쳐지지 않을거라고 생각한다. 마치 아이폰이 들어오면서 국내 통신업계들이 어느정도 정신차렸듯이 아이튠즈 스토어 같은 외국업체가 들어와야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