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를 굉장히 좋아함에도 불구하고 월드컵과 관련된 포스팅을 하나도 하지 않았고, 한국의 경기에도 하지 않던 포스팅을 일본의 경기를 보고 하게됐다. 'ㅅ';;;; 축구와 관련된 포스팅이긴 하지만 경기 내용보다는 그동안 갈등(?)해왔던 것을 속시원하게 풀게 되서 하게 되는 포스팅이다.

 한국인들은 분명히 반일감정이 꽤나 큰 민족임에도 불구하고, "같은 아시아로서" 이웃나라 일본의 8강 진출을 기원해주는 것이 정신적으로 성숙한 것이라는 의식이 있다. 대부분의 언론은 일본의 8강진출 실패를 아쉬워하는 어조로 글을 쓰고 같은 아시아라는 동지의식을 가지고 가려 한다. 개개인을 봐도 트위터에서 일본전에 넘쳐나는 글들은 대부분 "같은 아시아로서" 일본을 응원해야 하지만, 그게 잘 안되네요.. 라는 식이다.

 나도 그랬었다. 그런데 아래 링크된 글을 보고 생각이 바꼈다.


 (중략).... 한국이 왜 굳이 라이벌의 선전을 기원해야 하는 걸까? 다른 나라에서는 이러한 분위기가 없다. 이탈리아가 꼴찌로 조별 예선에서 탈락하는 모습을 보며 슬프다고 느꼈던 유럽인들이 있었을까? 내가 장담하지만 아무도 없었을 것이다. 독일 '빌드‘지가 뽑은 타이틀은 ’하하하하‘였고 영국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신문인 ’더 선‘은 ’Italian Sob'이었다. Sob은 어린아이처럼 우는 모습을 말하는데 영화 ‘Italian Job'의 운율을 살려 제목을 지은 것이었다. 이탈리아, 독일, 스페인, 잉글랜드에 프랑스의 탈락을 아쉬워했던 사람들이 있을까? 아무도 없다. 사람들은 프랑스가 엉망진창의 분위기로 망가지는 것을 기쁘게 즐겼을 뿐이다.

 생각해보니 그렇다. 같은 아시아가 밥 먹여주나? 혹자는 아시아에 배정된 월드컵 티켓 때문에라도 아시아 국가가 잘해줘야 티켓수가 줄지 않는다고 한다. 머 일견 타당해보이는 얘기기는 하지만 어차피 한국은 아시아에서 월드컵 진출로는 따라올 나라가 없는 안방의 왕자 아니었던가? (티켓 수가 줄어든다면 월드컵에 못 나가는건 일본이지 한국이 아니다.)

 축구라는건 즐기면 그만이다. (그까짓 공놀이 보는데 범아시아적일 필요는 없는거다.) 즐기는데 굳이 마음이 시키는 일(일본이 지길 바라는 것)을 이성적으로 억누를 필요가 없는것이다. 심적으로 갈등하며 보는 축구라니~!!!

 애시당초 대놓고 얘기하는걸 별로 좋아하지 않는 민족이기에 칼럼에 나온것처럼 언론에서 일본 졌다고 좋아하는것까진 바라진 않지만 적어도 개개인은 좋아할 수 있는거 아닌가 싶다.

<감정에 솔직한 디씨 잉여들... 클릭하면 확대>

 그런 의미에서 오늘 일본의 8강 진출 실패는 한국으로서 굉장히 좋아할 일이며 양심의 가책을 느낄 필요도 없이 풍악을 울릴만한 일이 아닐 수 없다. ㅋㅋㅋ

ps. 일본이 져서 다행이긴한데... 파라과이나 일본이나 축구 그렇게 하는거 아니다. 90분도 부족해서 30분 추가해서 120분동안 수면축구를 보여주다니...-ㅅ- (머 어차피 누가 올라가든 다음 상대는 스페인 아니면 포르투갈 ㅋㅋㅋㅋ)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ppsyg 2010.06.30 11:2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흐미ㅋㅋㅋ 털렸고만..ㅋㅋㅋㅋ

  2. Mir_bear 2010.06.30 14:08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수면축구 ㅋㅋㅋㅋ 와닿는다 진짜

    • Alphawolf 2010.07.01 15:0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영국 데일리 메일이 선정한 월드컵을 계속봐야하는 10가지 이유중에.. "더이상 지루한 일본의 축구를 보지 않아도 된다" 가 있더라 ㅋㅋㅋㅋㅋㅋ

  3. ssoh 2010.07.25 21:42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부왘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이패드로 마술을~!!!

from Apple 2010. 6. 2. 01:05
미국을 제외한 국가에서도 아이패드가 출시되고, 일본에선 벌써 어플들이 잔뜩 나오고 서비스도 꽤나 활성화 되었다고 한다. (미국보다 더한 열풍이라고...) 그런 일본에서 아이패드로 재밌는 마술을 보여줬다. 애플 스토어 앞에서 아이패드를 이용해 마술을 보여주는데... 대충 트릭이 상상은 되지만, 그래도 꽤나 연습을 했을것이 분명한 퍼포먼스인듯...



아이패드의 활용도는 끝이 없는듯...

댓글을 달아 주세요


 조혜련이 일본에서 방송활동 중에 기미가요를 듣고 일어서서 박수를 쳤다고 한다. 그것이 기사화가 되서 조혜련은 매국노가 됐고, 조혜련은 기미가요인지 몰랐다고 해명글을 내놨다. 해명글을 보고 네티즌들은 일본에서 활동하면서 기미가요를 모른다는게 말이 되냐는 식으로 또다시 공격중...

 개인적으로는 기미가요 듣고 일어서서 박수 친게 얼마나 큰 문제가 되는가싶고...기미가요를 몰랐다는 조혜련의 해명이 충분히(?) 이해된다. (왜냐면 나도 모르니까 'ㅅ';;;; - 이번에 알았다 -ㅅ-)

 조혜련이 기미가요를 알았다고 하더라도, 방송에서 다른 사람들 다 일어서서 박수 치고 있는데 혼자 가만히 앉아있긴 좀 뻘쭘했을거 아닌가 -ㅅ- (나라도 박수치고 있었을듯 ;;;)

 그리고 일본의 국가가 기미가요라는 사실도 난 이번에 알았다 ;;; 조혜련이야...일본에서 활동했으니 기미가요는 알고 있었을지 모르지만...몰라도 딱히 이상한건 아니지 않나?

 어떤 기자가 기사화시켰는지는 모르겠지만 굳이 기사화까지 시켰어야 하는 생각이 든다.

 아래는 앞으로 조혜련과 똑같은 실수를 하고 매국노로 지탄받을 무지한 이들을 위한 기미가요 동영상. (물론 나를 위한것이기도...ㅋㅋㅋ)



ps.한번 들어서는 모르겠다 -ㅅ- 뭔 노래가 이렇게 어려워 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