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친구가 페이스북에 대해서 필자한테 뭔가 물어보다가 자긴 싸이가 더 편한것 같다는 얘기를 했었다. (필자는 싸이는 어쩔수 없이 쓰는 학교 클럽을 제외하면 안 들어간다.) 주변 사람들을 보면 페이스북에 가입하고 제일 먼저 하는 얘기가 어렵다는 얘기기도 하고해서, 개인적인 차원에서 싸이가 페이스북에 비해 불편한 이유에 대해 써보려고 한다.

 싸이가 국내에서 트위터와 페이스북에 밀리는 이유에 대해서는 인터넷을 찾아보면 이미 많은 사람들이 의견을 내놨다. 대표적인게 폐쇄적인 시스템과 API(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를 공개하지 않은 것이다. 덕분에 아이폰 도입과 함께 급격하게 변하는 모바일 환경에 적응하지 못하고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질 운명이 됐다는 것이다.

<싸이가 만들어진건 2001년. 한때는 전국민이 싸이를 하는게 아닐까 싶을 정도였다.>

 필자는 조금 다르게 접근해보고자 한다. (결국엔 같은 얘기가 될지도 모르겠지만...) 개인적으로 필자가 페이스북을 싸이보다 좋아하는 이유는 더 편하기 때문이다.

 예전 한창 열풍이 불 때의 싸이는 매우 간단했다. 미니홈피에 들어가서 꾸미고 올리고 하면 그만이었다. 그러던 것이 홈2인가 뭔가가 생기면서 블로그 같은 서비스를 내놓기 시작했고, 그러면서 헷갈리기 시작했다. 블로그는 기존에도 다른 업체를 통해 있는 서비스였고 미니홈피는 소셜적인 측면에서는 블로그보다 나은 개념이다. 그런데 싸이에서는 블로그를 새로운 서비스라며 내놓았다. 그러다가 네이트에 인수되면서 지금은 이게 네이트 서비스인지 싸이월드 서비스인지 헷갈리게 만들어놨다. (사실 싸이를 망친 주범이 네이트가 아닐까 싶은...)

 사용편의성 측면에서도 그렇다. 필자는 맥 유저인데 네이트는 윈도우(그것도 익스플로러) 편향적인 포탈인지라 안되는게 많다. 사진 올리는것도 그렇고 이것저것 잘 안되는게 많다. 앞서 언급했던 닫힌 시스템이라는 점도 문제다. 유튜브에서 재밌는 동영상을 보고 그걸 네이트로 옮기려고 하면 자체 동영상 업로드를 제외하면 외부동영상 삽입을 막아놨다.

 최근에는 페이스북과 트위터 때문에 그동안 없던 경쟁자들이 생겨서인지 급격스럽게 새로운 기능들을 추가하는듯 하다. 페이스북의 뉴스피드 개념이 추가됐고, 트위터의 팔로우 개념이 팬이라는 개념으로 추가됐지만, 이런것들은 오히려 사용자들에게 혼란만 줄 뿐이다. (일촌이라는 싸이의 강점을 살리지 못하고 있다.)

<페이스북의 만들어진건 2004년. 어떻게 만들어진건지는 영화 "소셜 네트워크"를 보자>

 반면 페이스북은 간단하다. 모든것이 한 페이지 내에서 이루어진다. 그래픽을 많이 쓰지 않은 웹페이지 덕분에 로딩이 빠르고(이건 안 이쁘게 볼수도 있기에 호불호가 갈릴듯..), 굳이 자기 프로필 페이지까지 들어가지 않더라도 뉴스피드 페이지 내에서 실시간으로 친구들의 글을 볼 수 있고, 댓글도 달 수 있다. 사진, 동영상, 링크를 모두 한 페이지내에서 업로드 할수 있고 브라우저나 OS를 가리지도 않는다.

 닫힌 시스템이라는 점을 말하지 않으려고 했지만 이것도 큰 문제다. 싸이에서는 모든게 싸이에서 제공하는것만 사용이 가능하다. 만약 위치 기반 서비스를 이용하고 싶으면 싸이에서 제공해줄때까지 기다려야한다. 하지만 페이스북은 다르다. 포스퀘어나 아임인 같은 외부 서비스들을 페이스북과 연동시키면 내가 올린 위치 정보를 페이스북 담벼락에 올릴수가 있다. 이건 단순해 보이지만 얼마든지 다양한 서비스를 페이스북을 기반으로 즐길수 있다는 얘기기에 꽤나 중요하다.

 끝으로 싸이는 사용자가 미니홈피를 통제하고 있다는 느낌을 잘 받지 못한다. 산만한 인터페이스 때문이기도 하고 잘 알지도 못하는 다양한 서비스 떄문이기도 하다. 반면 페이스북은 온전히 이 서비스를 통제하고 있다는 느낌을 받는다. 필자가 페이스북을 더 많이 사용해서 그럴지도 모른다고 생각해서 오늘 진득하게 네이트 서비스들과 설정 페이지를 찾으려고 노력해봤지만 도대체 뭐가 뭔지 알기가 힘들었다. (싸이를 처음 사용하는게 아님에도 불구하고...-ㅅ-;;)

 아직 중고등학생들은 싸이를 많이 사용하는듯 보이지만 그것도 한때가 아닐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CITY 2010.12.21 08:3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그러게요. 요즘은 싸이가 페이스북 인터페이스를 많이 따라하고 있더군요.

    • Alphawolf 2010.12.21 15:1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구글이나 애플, 페이스북을 보면 IT기업은 혁신이 중요하다는 생각이 드는데 싸이는 미니홈피 이후로 그런게 없었던것 같아요.

  2. Isilade 2010.12.22 08:36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난 싸이 블로그가...네이트온 연동이 되서 편하더라. 페북은 아직 가입한사람이 많지 않기도 하고... 사진올리기도 좋아서 -ㅅ-

    • Alphawolf 2010.12.22 15:2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원래 싸이의 대표 서비스는 미니홈피잖아요 ㅋㅋ 원래 네이버나 싸이 같은 블로그는 블로거들한테 비추받는 서비스죠.. 일단 원하는대로 설정이 불가능해요. 아마 구글 애드센스 같은것도 삽입 안될걸요 ㅋㅋ

  3. 띠욤 2011.01.01 02:05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페이스북의 진정한 강점은 트위터 처럼 친구(트위터 개념에선 팔로워)에게 나의 담벼락에 적은 생각이 공유되는 부분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이게 겉으로는 쉬워보이는데 프로그래밍을 하자고 생각하면 고려해야할 부분이 굉장히 많아지고 알고리즘이 잘못된다면 친구의 수많큼 어마어마해지는 용량을 감당하지 못할것 같았습니다.
    이런 부분을 간결하고 빠르게 웹상에서 처리하는것을 보면, 외면에 비춰지는 모습보다 내면의 그 깊~~~은 내공에 혀를 내두릅니다.

    • Alphawolf 2011.01.01 16:5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뉴스피드 얘기하시는거죠? (트위터의 타임라인이요) 저도 그게 페이스북을 편하게 만드는 가장 큰 장점중의 하나라고 생각합니다. 최근엔 그걸 싸이에서도 도입을 했더라구요. 똑같은 기능이지만 싸이는 서비스 시작이 미니홈피여서인지 잘 이용하지 않게 된다는게 문제인것 같구요. ㅎㅎ 개인적으로 페이스북의 내공이 크게 느껴지는 부분 중에 하나는 알림 서비스가 아닐까 생각이됩니다. :)

 요새 내가 가장 빠져 있는 SNS는 페이스북이다. 트위터는 새로운 소식을 접하기에는 좋지만 시시콜콜한 얘기들을 올리기에는 이미 팔로워도 700명을 넘고 해서 부담감을 느껴 난 트위터보다는 페이스북에 글을 올릴때가 더 많다. 페이스북은 단순하게 140자 글 올리는 기능만 있는 트위터와는 달리 굉장히 다양한 기능들을 웹 자체에 포함하고 있는데, 그 중에 하나가 채팅이다. 최근에 "타이탄"이라는 프로젝트로 쪽지, 채팅, SMS를 하나로 묶는 프로젝트를 순차적으로 시행해나갈 것이라고 발표했지만 아직까지는 이 프로젝트가 모든 페이스북 유저에게 적용되지는 않았기에 현재는 따로따로 나뉘어져 있다.
 
페이스북의 채팅은 다양한 기능이 있는건 아니지만 간단하게 웹에서 대화할때는 정말 편하다. 상대방이 페이스북에 로그인해 있어야 한다는 단점이 있지만...

 그런데 이 페이스북의 채팅 기능만을 메신저로 빼와서 사용할 수가 있다. 마치 네이트온처럼 메신저로 사용할 수 있는것이다. 맥에서는 기본 어플인 iChat을 이용해 페이스북 계정을 등록해서 사용할 수 있고, 윈도우에서는 Pidgin이라는 메신저를 이용해 가능하다.

 자세한 방법은 귀찮으니 링크를 통해...(페이스북 채팅 데스크탑 메신저로 가져오기)

 부가 설명을 하자면 페이스북 채팅을 데스크탑에서 사용하게 해주는 Jabber라는건 일종의 공개된 채팅 프로토콜이다. 페이스북의 채팅은 이를 토대로 만들어졌기에 메신저로 가져올수가 있는 것이다. 국내 메신저 서비스중엔 이런 공개된 서비스가 없다. (아쉬운 일)

 난 맥이라서 iChat을 통해서 등록했는데, 그러면 왼쪽 스크린샷처럼 페이스북의 친구들이 그대로 메신저로 들어오고, 친구를 리스트 정리해놨다면 메신저에서도 리스트 정리된채로 채팅이 가능하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트위터와 페이스북의 차이?

from IT 2010. 9. 17. 18:34
 이 포스팅은 개인적인 사용경험에 의한 것이니 반드시 트위터와 페이스북이 이렇다라고 정의하는게 아니라는 것을 미리 말하고 시작해야할것 같다. 트위터는 아이폰을 구입하면서부터 본격적으로 했으니 이용한지 9개월 즈음됐고, 페이스북은 최근에 시작했으니 1달쯤 이용한것 같다. (둘다 나름 활발하게 이용하고 있다.)

 트위터와 페이스북은 가장 대표적인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라는 점에서 자주 비교되고는 한다. 찾아보면 둘다 은근 공통점도 많고 차이점도 많다. 대표적인 공통점이라면 둘다 API를 공개해서 굳이 트위터나 페이스북 홈페이지가 아니더라도 다른 프로그램으로 사용할수 있다는 점이다.(이 점이 싸이월드를 망하게 하고 트위터와 페이스북을 떠오르게 한 대표적인 점 중의 하나인듯..) 그 외에도 트위터의 타임라인과 페이스북의 뉴스피드는 매우 유사한 면을 보이기도 한다.

<우리나라에선 아직 페이스북보다는 트위터가 더 이용이 활발>

 물론 차이점도 존재한다. 사용면에서 보면 관계를 형성하는 방법이 트위터와 페이스북은 매우 다르다. 트위터가 상대방의 동의와 상관없이 일방적으로 그 사람을 추종(팔로우)하는 것이라면 페이스북의 관계는 기본적으로 싸이월드의 일촌과 같이 쌍방의 동의가 성립되어야만 한다. (페이스북도 팬페이지라는 것을 만들면 일방향적인 관계 성립이 가능하지만, 대부분 그건 유명인들에게 해당되는 얘기기에 제외)

 이러한 관계성립의 차이점은 두 서비스를 서로 다른 방향으로 나아가게 한다. 얼마전 트위터 부사장이 트위터를 일컬어 말하기를 "트위터는 SNS가 아니라 뉴스"라고 말했는데 이는 트위터가 나아가려는 방향을 좀더 확실하게 보여준다. 개인별로 차이가 있겠지만, 트위터는 시시콜콜한 얘기를 하기에는 뭔가 부적절한 매체이다. 오프라인의 인맥들과 관계를 맺는 페이스북과는 달리 트위터는 불특정 다수와 관계를 맺을수 있기 때문이다. 대다수의 사람들이 타인의 시시콜콜한 이야기들을 계속해서 듣고 싶어하지는 않는다. 사생활이 궁금한것은 얼굴 한번 본적 없는 남이 아니라 내 주변 사람들이다. 이러한 점이 페이스북은 좀더 시시콜콜한 수다에 적합한 서비스로 만들고 트위터는 공적인 뉴스를 전달하는 서비스로 만든다.


 우리나라 대부분의 사람들은 아직 페이스북보다는 트위터를 좀더 많이 사용하는듯 싶다. 트위터에서 뉴스도 보고, 개인적인 얘기들도 하고, 모임도 한다. 하지만 과연 사소한 일상을 말하는 트윗에 멘션이 얼마나 오는지 궁금하다. (난 팔로워가 적어서인지 시시콜콜한 얘기에는 친해진 몇몇 팔로워 분들을 제외하면 멘션이 거의 안온다.) 페이스북에 올린 글들은 친구들의 댓글들로 또다른 수다의 장이 펼쳐지지만 트윗에선 그런적이 많지 않다. 이번 기회에 트위터에서 수다는 잠시 접어두고 페이스북에서 친구들을 찾아보는건 어떨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RnSoul 2010.10.01 16:5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팔로워숫자가 작아서 그런지는몰라도 개인적으로 트위터는 제 성격이랑은 어울리지 않는것 같더군요
    제가 뭔가 트윗을 날려도 피드백도 없고 ㅠㅠ 뭐랄까... 아무도 없는 산정상에서 소리지르는 기분이랄까요? ^^;

    그래서 트위터보다는 폐쇄적이지만 확장성이 높은 페이스북의 아기자기함에 빠져있습니다~

    • Alphawolf 2010.10.02 01:2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트위터는 확실히 피드백이 없으면 재미가 없더군요. 팔로워가 적을때는 친한 팔로워 몇명이 필요하고 팔로워가 많으면 피드백이 많아져서 좀더 재밌어지는거 같아요.

      저도 개인적으로 트위터보다는 페이스북이 더 재밌더라구요. 아는 사람들과 하는 소소한 수다가 피드백도 더 재밌구요 ㅋㅋ 머...둘다 나름 장단점이 있는거 같아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