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패드로 PC를 대체할수 있을까? 결론부터 얘기하면 난 대체할수 있다고 본다. 특히나 대부분의 일반 유저들에게는 아이패드 하나면 거의 대부분의 작업이 가능하다. 최근에 의도적으로 아이패드로 PC에서 하는 작업을 대체해보고자 노력해봤는데, 생각보다 많은 작업들이 아이패드에서 성공적으로 대체 가능했다.


 처음 아이패드가 어떤 종류의 기기인지 잘 알려지지 않았을때 주변인들이 자주 하던 질문 중에 하나가 "노트북 대신 아이패드를 사도 괜찮겠냐?"였는데, 그때의 내 대답은 "아이패드랑 노트북은 다르고, 아이패드로 노트북을 대체하긴 좀 힘들다."였다. 아이패드가 어떤 종류의 기기인지 확실히 알려져있는 지금은 그런 질문을 하는 사람들은 거의 없지만 오히려 지금에 와서는 "노트북 대신 아이패드를 사도 괜찮다"고 말할수 있다. (이는 높아진 아이패드의 성능과, 더욱 풍부해진 앱 생태계 덕분이다.)


 스티브 잡스는 AllThingsD 컨퍼런스에서 포스트 PC 월드에 대해 얘기하면서 기존의 PC를 트럭에 비유했었는데, 지금에 와서는 이 비유가 뜻하는 바가 무엇인지 좀 더 확실해진다. 기존에 컴퓨터에서 하는 대부분의 캐쥬얼한 작업들은 아이패드에서도 할수 있다. (어떤면에 있어서는 더 편하게 할수 있다.) 하지만 프로 유저들이 하는 작업들의 경우는 여전히 PC가 필요하고, 아이패드에서는 할수 없다. (아이패드로 할수 있는 경우도 있지만 PC에서 하는게 더 쾌적하다.)


 예를 들어 가장 많이 물어보는 워드 작업의 경우 아이패드에서도 작업이 가능하다. 특히나 한국에서 많이 쓰는 "한글"도 아이패드용이 나와 있기 때문에 hwp 파일을 만드는데 큰 어려움이 없다. 아이패드에서의 워드작업이 문제시 되는 부분이라면 키보드 치기가 힘들다는건데 이건 적응의 문제다. 아이패드의 가상키보드가 물리적 키보드보다 더 치기 편하다고는 말하지 못하지만, 가상키보드를 많이 쳐본 사람은 이게 생각만큼 그리 불편하지 않다는것도 알수 있다. (난 실제로 아이패드에서 타자치는 경우가 꽤 많다. 일기를 쓰기도 하고, 가끔 블로그도 아이패드로 쓴다.) 어릴때부터 터치에 익숙한 지금 초등학생들이 성인이 될즈음엔 물리적 키보드보다 가상키보드에서 더 빠르게 타자를 치는 사람들도 흔하게 볼수 있을것이다. (나만해도 가상 키보드 타수가 그리 느리지 않다.)


 어떤면에 있어서는 터치라는 입력방식 덕분에 아이패드가 PC보다 더 직관적인 부분들도 있다. 제스쳐를 적절하게 이용하는 앱들을 써보면 분명히 그렇다. 스케치를 하는 앱들도 터치라는 입력방식이 PC의 마우스나 키보드보다 더 직관적이다.


 PC와 아이패드의 차이는 크게 두가지다. 하나는 앞서 언급한 입력방식의 차이(키보드와 마우스 vs 터치)이고, 두번째는 기기의 성능 차이이다. 앞서 말했듯 입력방식의 차이는 어떻게 적응하느냐, 또는 어떤 작업을 하느냐에 따라서 큰 문제가 아닐수 있고, 기기의 성능은 지금으로서는 아이패드와 PC 사이에 차이를 만들고 있지만(특히나 프로 유저들의 무거운 작업에서), 기술이 발전함에 따라 사라질것이라고 생각한다.


 성능이 차이가 어쩔수 없는 사용상의 차이를 만들어내는 부분은 주로 무거운 작업들인데, 예를 들면 사진 작업시 RAW 파일을 다루는 경우가 그렇다. 아이패드의 성능으로는 하나에 20~30MB 씩 하는 RAW 파일들을 다루기 힘들다. 동영상 편집의 경우도 가능은 하지만 PC에서의 그것처럼 쾌적하지는 못하다. 작업시간이 중요한 프로들에게는 보조도구로는 사용가능하지만 완전히 PC를 대체할수는 없다.


 하지만 굳이 타블렛이 컴퓨터를 100% 대체할 필요는 없다. 그런 작업들을 하는 사람들은 얼마 되지도 않고(RAW 파일이 뭔지 아는 사람보다 모르는 사람이 더 많다.), 모든 가정에 "트럭"이 있을 필요는 없다. 지금에 와서 주변에서 누군가 노트북 대신 아이패드를 사도 괜찮냐고 물어본다면 "사도 된다"라고 말할 수 있을듯 싶다. (물론 이러이러한 부분은 감안해라라고 얘기하겠지만 ㅎㅎ)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맥에 대한 많은 사람들의 생각중에 하나가 "맥은 비싸다"라는 것이다. 실제 맥은 꽤나 비싼편이고, 맥 유저들의 정품 사용률이 윈도우 유저에 비해 조금 더 많다는 걸 생각하면 소프트웨어 비용까지 계산되 일반 윈도우 PC보다 부가비용이 더 들어가는것도 사실이다.(게다가 맥을 사고 부가적으로 사야하는 악세사리 비용도 어마어마하다. ㅠㅠ)

 그래서 실제 맥은 얼마나 비싼것인지 아이맥을 대상으로 가격 비교를 한번 해봤다. 아이맥의 최고사양 기종인 27인치 i5와 유사하게 최저가 사이트(다나와)에서 조립PC를 구매할시에 어느정도의 가격이 들어가며, 차액은 얼마나 되는지 한번 살펴보자. (좀더 많은 사람들이 쓰는 맥북을 대상으로 비교해보고 싶었지만 노트북이라는것이 완제품으로만 출시가 되고, 회사의 정책에 따라 같은 스펙이더라도 가격차이가 많이 나는 품목이다보니 데스크탑으로 대상을 변경했다.)


 먼저 27인치 아이맥의 스펙을 한번 보자. (출처 : Apple.com)

 - 2.8GHz intel core i5 쿼드코어 CPU
 - 4GB 메모리 (2GB x 2개)
 - 1TB 하드드라이브
 - 8배속 더블레이어 Superdrive
 - ATI Radeon HD 5750 (1GB)

여기에 27인치 IPS LED 백라이트 모니터, 무선 마우스와 무선키보드가 포함되어 온다.
이렇게 했을때의 가격은 2,689,000원. (교육할인은 제외하고 정가로 계산했다.)

자 이제 비슷한 성능으로 PC를 구성해보자. (정품과 벌크가 있을때 정품으로 계산했다.)

 - 2.8GHz intel core i5 쿼드코어 CPU : 214,000원
 - 4GB 메모리 (2GB x 2개) : 42,500 x 2 = 85,000원 (삼성제품)
 - 1TB 하드드라이브 : 72,500원 (WD 제품)
 - 8배속 더블레이어 Superdrive : 26,500원 (삼성제품)
 - ATI Radeon HD 5750 (1GB) : 173,000원 (Saphire 제품)
 - 27인치 IPS LED 백라이트 모니터 : 약 500,000원 (유사한 IPS 계열의 LED 백라이트 모니터가 없다.)
 - 메인보드 : 182,000원 (CPU에 적합한 메인보드중 가장 인기있는 제품)
 - 알루미늄 PC 케이스 : 약 100,000원 (아이맥이 알루미늄 바디인걸 고려)
 - 400W 파워 : 약 3만원 (소비전력 계산보다는 아이맥과 유사사양으로 설정)
 - 블루투스 키보드, 마우스 : 약 34만원 (시중에 애플제품보다 싼 블루투스 키보드가 없고 마우스만 존재)
 - PC 캠 : 약 20,000원
 - 스피커 : 약 20,000원
 - 무선랜 카드 및 블루투스 지원 : 약 30,000원
 - 윈도우 7 : 291,000원

이렇게 했을 때 총 금액은 2,084,000원이다. 아이맥이 정확히 605,000원이 비쌌다. (확실히 맥이 비싸긴하다.)

 맥을 위한 변명을 조금 하자면 맥에는 iLife라는 최고의 개인용 프로그램이 들어간다. 애플에서는 129,000원의 가격을 측정하고 있는데, 윈도우에는 이를 대체할만한 프로그램이 존재하지 않는다. 그럼 차액은 476,000원이 남고.. 여기에 하드웨어의 짜임새와 디자인, 조립PC에서는 기대할수 없는 1년간의 보증기간을 생각하면 맥은 생각처럼 마냥 비싸기만 한 컴퓨터는 아니다. (A/S만 따로 파는 Applecare가 179,000원임을 상기하자.)

 결론 : 아이맥은 일반 조립PC보다 정확히 476,000원이 비싸지만 A/S와 하드웨어의 디자인과 완성도를 생각하면 결코 비싸다고만은 할수 없는 가격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lphawolf 2010.09.28 18:5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조금 알아보니 IPS계열의 LED 백라이트 모니터는 50만원을 넘는 가격인듯... 그렇게 따지면 정말 맥은 어떻게 보면 싸다고 할수도...-ㅅ-;; (유니바디 알루미늄 케이스도 그렇고...가격을 너무 보수적으로 잡은듯...)

  2. ㅁㅁㅁ... 2010.09.28 19:11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그 조립 피씨 가격은 순수 부품가만 그렇다는 거겠죠?
    부품들이---집합---하면 다 모이는 게 아니니까 일단 구하려 다녀야겠고
    역시 ---조립---하면 저절로 조립되는 게 아니니까 조립도 해야되고
    그러려면 비용이 발생하죠...교통비+자기 노임....

    그리고, 이렇게 조립한 게
    아이맥 만큼의 감성을 줄 수 있느냐 하는 건 별개의 문제입니다.
    스타벅스, 파리 빠케트가 비싼건 내부 인테리어 비용도 가격에 포함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 Alphawolf 2010.09.28 23:2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그냥 부품가로만 하는 단순비교에요 ㅋㅋㅋ 저도 그런거까지 따지면 맥이 결코 비싸지 않다는걸 얘기하고 싶었는데 말이죠 'ㅅ';;;

  3. Damian 2010.09.28 19:43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27인치 IPS 모니터는 100만원 생각해야 합니다 델 제품 현재 판매가가 988900원이로군요.

    • Alphawolf 2010.09.28 23:2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다나와에서 그냥 몇개 체크하고 나온 제품을 확인해서 하다보니...100만원이라면 오히려 맥 부품가격이 싸네요 ㅋㅋ

  4. 케이제이_ 2010.09.30 19:2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좋은글 잘 봤습니다. 맥 프로로 비교 하셨으면 오히려 맥이 더 싸다는 계산이 나왔을 수도 있었을텐데 아쉽네요. 일전에 누군가 비교 해 놓은걸 본적이 있는데 그 자료에선 맥이 약 10~15%정도 싸게 나왔던 것으로 기억 합니다.

    • Alphawolf 2010.09.30 22:0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저도 맥프로로 비교해놓은거 봤어요 ㅋㅋ 아이맥도 비슷한 결과가 나올거라고 생각했는데 조금 비싸게 나왔네요 ㅠㅠ 제가 중간중간 잘못된 부품비교를 한 부분도 감안하면 맥과 PC의 가격은 별 차이가 없을거 같아요 ㅋㅋㅋ